hongjunpyo-gyeongnamdojisa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측근을 통해 1억원을 전달했다는 의혹으로 '성완종 리스트'에 오른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15일 "나는 부정부패할 사람이 아니다"라며 의혹을 거듭 부인했다. 홍 지사는 이날 퇴근길에 기자들이 박근혜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28일 미국 출장 중 '평일 골프' 논란과 관련, "현지에서 공식 일정을 마치고 나머지 시간을 비공식 비즈니스로 내가 접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날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홍 지사는 기자들과
이 시장은 12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낭비와 부정부패만 하지 않아도 정부살림은 엄청 좋아진다"며 "경남도민들에겐 미안하지만…. 성남시, 신입 중학생 무상교복 추진" 등의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성남은 빚더미에 오른
경상남도가 무상급식 중단을 발표하며 '신분상승을 이뤄내는 사다리'를 만들겠다는 발언으로 다시 한 번 논란의 한 복판을 차지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경상남도는 다음 달부터 무상 급식을 중단, 남는 예산으로 서민 자녀들의
홍준표 경남지사가 2017년 대통령 선거에 나서겠다는 뜻을 처음 공식적으로 밝혔다. 홍 지사는 7일 경남도청 소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새해부터는 천천히 대권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홍 지사는 대권에 도전하려는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24일 연합뉴스 ‘신년 인터뷰’에서 “박근혜 정부 들어와 제대로 되는 게 없다”고 말했다. 홍 지사는 “2017년 대통령선거 때 국민이 어떤 리더십을 요구할 것으로 예상하나”라는 질문에 “국민은 아마도
경남도는 학교 무상급식 보조금 예산을 편성하지 않은 내년도 예산안을 오는 11일 도의회에 제출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홍준표 경남도지사의 무상급식비 지원 중단 방침에 따른 것이다. 홍 지사는 지난 3일 경남교육청의
교육청 '월권행위' 반발에 "어처구니 없다. 교육청 감사관 문책해야" 일선 학교 무상급식 보조금 집행실태를 직접 감사하겠다는 경남도 방침에 대해 교육청이 반발하자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감사 거부시 내년도 무상급식 보조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