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gjunpyo-gyeongnamdojisa

홍준표 경남지사가 예전 한나라당 대표로 재직했던 시절인 2011년 7월부터 12월까지 약 5개월간 식사비 1억 5천여만 원을 쓴 것이 확인 되어 논란이 일고 있다. 5월 15일 OBS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받은 '정치자금
'성완종 리스트'에 연루돼 17시간 검찰 조사를 받은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조사를 받고 나서 심경을 밝혔다. 홍 지사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20년 정치를 했지만 1억에 양심 팔만큼 타락하지 않았다"며 "내 명예는
'성완종 리스트'에 올라 검찰 조사를 받은 홍준표 경남지사의 처남에 대해 경찰이 사기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철거 공사 수주를 도와준다면서 건설업체 대표 김모(48)씨에게 1억여원을 받은 뒤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8일 홍준표 경남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불법 정치자금 1억원을 수수한 의혹을 집중 추궁중이다. 성 전 회장이 남긴 메모(성완종 리스트)에 등장하는
홍준표 경남지사가 성완종 경남기업 전 회장한테서 1억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사는 시점은 2011년 6월이다. 비주류이던 홍 지사가 대세론을 업고 2012년 총선 공천권을 행사할 수 있는 대표직을 거머쥐기 직전이다. 홍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과 금품거래 의혹이 제기된 정치인 중 홍준표 경남지사를 겨냥한 검찰의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은 성 전 회장에게 1억원을 받아 홍 지사에게 전달한 인물로 지목된 전 경남기업 부사장 윤승모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리스트’에 거론돼 금품 수수 의혹을 받는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이번엔 팻감으로 사용되지 않을 것”이라며 휴일에도 ‘장외 변론’을 이어갔다. 홍 지사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0여년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이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최측근인 박준호 전 경남기업 상무와 이용기 비서실 부장을 소환하면서 수사의 ‘성과’가 조만간 가시화될 것으로 보인다. 두 측근은 성 전 회장의 행적을 가장 잘
거제에 사는 한 학부모가 홍준표 지사 앞으로 '공로패'와 함께 1억 원의 의미를 담은 1만 원 어치의 '엿'을 소포로 보냈다. 이를 최초 보도한 거제 타임즈에 따르면 이 소포는 16일에 발송되어 17, 18일 경 도착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윤모씨를 통해 1억원을 전달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성완종 리스트'에 오른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21일 거취 표명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홍준표 지사는 이날 출근길에서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