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ginyeong

전승빈도 "이혼과 만남이 시기가 겹치는 일은 절대 없었다"며 입장을 밝혔다.
전승빈 전 부인 홍인영의 인스타그램 글로 의혹이 시작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