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am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난 대선 당시 '호남의 손녀'를 자처했다
전국 정당득표율에선 바른미래당도 추월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전라북도를 방문해 가장 먼저 마주한 것은 '항의 시위'였다. 안 대표가 전주에서 콩나물국밥을 크게 한 입 먹고 있다. 13일 안 대표는 지지세 확보 차원에서 전북 방문에 나섰다. 이날 오전 일정은
문준용씨 특혜채용 증거조작 사건으로 국민의당의 지지율은 곤두박질치고 있다. 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으로 탈당하는 의원들이 대거 나올 것이란 관측도 나오는 중이다. 정두언 전 의원은 지난 6월 3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국민의당이 5·9 대선 과정에서 공개한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 씨 특혜 취업 제보가 조작된 것으로 드러나자 국민의당 텃밭인 광주·전남지역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가 일제히 규탄하고 나섰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는 27일 성명을
국민의당이 당의 최대 지기기반인 호남에서 한자릿수 지지율을 기록했다. 19일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 조사에 따르면 5월 셋째주(16~18일) 현재 지지하는 정당은 민주당 48%, 국민의당과 자유한국당 각각 8%, 바른정당과
누구는 여전히 주먹을 쥐고, 누구는 손을 잡고, 누구는 가만히 서서 각자 다른 모습으로 함께 부르는 임을 위한 행진곡. 투사가 되지는 못했고, 때론 비겁하게 살았을지라도, 내 삶을 지키는 데 급급해 눈 감은 적은 있을지라도, 그렇게 살다 문득, 그래도 함께 겪은 시대의 고통을 영 외면하지는 못한 평범한 사람들의 서사. 그런 이들이 촛불을 들었고 그 힘으로 5월의 정신을 계승한 정부를 만들었다. 역사의 한 장면을 만들어낸 동료시민들이기에 가질 수 있는 뿌듯함. 오늘 함께 운 사람들의 가슴에는 기쁨의 서사 하나가 새로 만들어진 셈이다.
호남은 왜 안철수 후보를 선택하지 않았을까. 처가가 전남 여수로 '호남사위'로 불리는 안 후보에게 호남은 정치적 출발점이자 고비 때마다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왔다. 호남은 2012년 대선을 앞두고는 '안풍(安風·안철수
제19대 대통령 선거의 질문 중 하나는 호남의 민심이 어디로 향하는 가였다. 호남은 국민의당을 살린 곳이고, 그만큼 국민의당 또한 호남의 지지를 기대했다. 하지만 한국갤럽조사연구소가 지난 5월 3일, 선거 전 마지막으로
“우리 역전의 명수 군산상고 출신 김성한 감독님 함께 하고 계십니다. 김성한 감독님 찬조연설 들으셨습니까? 대한민국을 위기에서 구할 해결사 문재인. 9회말 투아웃 역전 만루 홈런(을 칠 사람), 문재인 맞습니까?” 29일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두고 “문재인은 우리 전북 인사를 차별했다”고 주장하며 “문재인은 대북 송금 특검 해서 우리 김대중 대통령을 완전히 골로 보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또 “안철수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5일 흔들리고 있는 호남 표심을 잡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꺼내들었다. 야권의 심장부라고 할 수 있는 호남 표심을 획득하지 못하면 이번 대선이 힘들 수 있다고 판단하고 당의 모든 인적, 물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국민의당 안철수 대통령 후보가 양강구도 속에서 박빙의 대권 레이스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야권 지지층의 민심을 대변해온 호남을 공략하기 위한 양측의 불꽃 튀는 경쟁이 예상된다. 호남은 역대 대선에서
이번 대선은 지역구도가 타파된 최초의 선거가 될 지도 모르겠다. 조선일보·칸타퍼블릭이 "대선을 한 달 앞두고 실시한 6차 대선 지표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지지율이 호남과 영남을
국민의당 대선 후보를 결정하는 '호남 대첩'이 25일 막을 올렸다. 이날 오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는 국민의당 19대 대통령 후보를 결정짓기 위한 순회 경선이 당원과 지지자들의 참여 속에 시작됐다. 오전부터 광주에서는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경선후보는 25일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문재인 경선후보를 겨냥해 "선거때만 호남지지를 얻으려는 사람을 뽑아서는 안 된다"며 "한번 속으면 실수이지만 두번 속으면 바보다"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박 열사는 1980년 전남대총학생회장으로 활동하다 투옥, 광주교도소에서 5·18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하며 40여 일간의 옥중 단식 투쟁 끝에 그해 10월 12일 새벽, 피를 토하며 전남대병원에서 유명을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9월5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호남과의 연대를 통한 대선승리를 다짐했다. 긴 교섭단체 대표 연설 가운데 호남에 할애한 핵심 부분은 다음과 같다. "대한민국의 또 한 번 재도약을 위해 호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