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peulreoseu

확실한 위해성 검증 절차 없이 가습기 살균제를 팔아 수 많은 인명 피해를 낸 '옥시'에 대해 불매운동이 번지고 있지만, 대조적으로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등 대형할인점은 오히려 활발하게 옥시 제품 판촉(판매촉진)에
5년 만에, 가습기 살균제 사망사건 관련 업체들의 사과가 잇따르고 있다. 검찰의 소환조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직전에야 벌어진 일이다. 제일 먼저(?) 나선 건 롯데마트였다. 롯데마트는 18일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고, 보상
'가습기 살균제'로 인해 143명이 사망한 것으로 공식 집계된 가운데, 검찰이 살균제 원료와 제품 제조 업체 대표 등 전현직 핵심 임원 30~40명을 출국 금지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이철희
홈플러스가 파격적인 떨이를 하고 있다는 기쁜 소식이다. 특히 IT제품 게시판을 중심으로 홈플러스 세일 열풍이 거세게 번지고 있다. IT제품 커뮤니티인 뽐뿌의 'hopebjh'라는 사용자가 인증한 영수증에 따르면 가격은
판사님은 이 글씨가 정말 보이십니까? 참여연대와 경실련 등 13개 소비자단체들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1mm' 크기 글씨로 된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경품행사 등으로 입수한 고객 개인정보 2400만여 건을 보험사에 넘겨
경품행사 등을 통해 입수한 개인정보 2천400만여건을 보험사에 불법판매해 막대한 수익을 챙긴 혐의로 기소된 홈플러스와 전·현직 임원들에게 1심서 모두 무죄가 선고됐다. 홈플러스 법인과 도 전 사장등 전·현직 임직원들은
국내 최대 사모펀드(PEF)인 MBK파트너스가 영국 테스코(Tesco PLC)로부터 홈플러스를 인수하는데 성공했다. 인수대금은 7조2천억원으로, 캐나다연금투자위원회(CPPIB)와 캐나다공무원연금(PSP Investments
국내 2위 대형마트인 홈플러스의 매각이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재계에 따르면 홈플러스 지분 100%를 쥔 영국 테스코그룹과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된 MBK파트너스 간에 매각의 최종 절차라고 할 주식 양수도
홈플러스가 개인정보를 150억 원대에 팔고 과징금은 4억 3천 원만 내게 됐다. 국민일보에 의하면 홈플러스는 지난 2011년 8월~2014년 6월 12회에 걸쳐 경품행사를 진행하고 응모자들의 정보를 보험회사에 팔아치웠다
“가격인하로 고객에 실질적 혜택을 드리는 게 홈플러스의 잃어버린 신뢰를 회복하는 데 가장 중요하다는 결론을 얻었다.” 홈플러스는 지난 10일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개인정보 판매 파문 뒤 처음으로 공식 기자간담회를 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