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peulreoseu

기존 정규직 직급인 선임으로 발령받았다
지하 주차장 천장의 일부 마감재가 부서졌다.
“MBK파트너스가 투자금 회수하려는 의도다”
2003년 상암동 까르푸에 비정규직으로 입사한 54세 여성 황모씨는 드디어 ‘정규직’이 된다.
경품 행사를 통해 입수한 고객의 개인정보 2400여만건을 보험사에 팔아넘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홈플러스 사장과 회사 법인에 대해 대법원이 유죄로 보고 사건을 다시 판단하라고 판결했다. 이 사건은 고지의 의무를 다했느냐가
노병용 전 롯데마트 대표(현 롯데물산 대표)가 2016년 6월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가습기살균제를 제조·판매해 사망 등 피해를 낸 혐의로 기소된
경품행사 등을 통해 입수한 고객 정보 2천400만여건을 보험사에 넘겨 수익을 챙긴 혐의로 기소된 홈플러스 및 전·현직 임원들이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부(장일혁 부장판사)는
서울중앙지검 가습기 살균제 피해사건 특별수사팀(팀장 이철희 형사2부장)은 살균제 제품 제조·판매에 관여한 업체 관계자 5명을 11일 구속했다. 롯데마트에서는 영업본부장을 지낸 노병용 롯데물산 사장을, 홈플러스에서는 전
롯데마트와 홈플러스의 가습기 살균제도 공식 매뉴얼 없이 하청 업체가 자체 제조한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이철희 형사2부장)은 롯데마트와 홈플러스 제품의 제조·판매 과정을
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이철희 부장검사)은 롯데마트·홈플러스의 가습기 살균제를 제조한 용마산업사 대표 김모씨를 16일 오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용마산업사는 독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