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kseongtalchul

**이 기사에는 영화 '혹성탈출: 종의 전쟁'에 대한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유인원 '시저'가 돌아왔다. 유인원들과 인류의 싸움을 그린 영화 '혹성탈출: 종의 전쟁'은 오는 7월 14일 개봉을 앞두고 북미 영화 평론가들의
영화 '혹성탈출' 리부트 시리즈의 3편인 '워 포 더 플래닛 오브 디 에이프'(War for the Planet of the Ape)의 최초 예고편이 9일(현지시각) 공개됐다. 이 예고편은 인간과 유인원 간의 전쟁이
오랑우탄 이 일곱 종 ‘사람들’의 차이는 드넓어 보이지만, 만약 우리와 영 다르게 생긴 문어가 본다면 아무것도 아닐 수 있다. 마치 서양사람들이 한국인과 일본인을 구분 못하는 것처럼 말이다. 일곱 종 ‘사람들’은 많은
'트랜스포머' 시리즈는 한국에서 매번 전국에서 7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했다. 상당수의 관객이 피로감을 느꼈지만, 그래도 1편(744만 명)보다는 2편(750만 명)이, 2편보다는 3편(778만 명)이 10만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