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ju

모든 탄생은 축복받아 마땅하다. 그런데 그중에서도 성전환 수술을 통해 새롭게 탄생한 자녀를 축하한 한 호주 엄마의 사연은 특별하다고 할 수 있다. 요란다 보거트(Yolanda Bogert)는 최근 호주 일간지인 커리어메일에
호주 시민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시드니 도심 카페 인질극이 16일(현지시간) 발생 17시간 만에 종료됐지만, 이 사건은 곳곳에 이슬람 지하디스트(성전주의자)가 있다는 점을 서방국가에 크게 각인시켰다. 또 지난 10월 캐나다
호주 시드니 도심 카페에서 발생한 인질극 진압 작전 도중 숨진 인질 2명은 카페 매니저 토리 존슨(34)과 여성 변호사 카트리나 도슨(38)으로 확인됐다. 존슨은 인질범이 잠든 사이 총을 빼앗으려다 인질범의 총에 숨졌고
호주 시드니 도심 카페를 17시간 동안 점거하고 인질극을 벌이다 사살된 만 하론 모니스(50)는 다수 전과 경력이 있는 인물로 보석(保釋)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16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 등 호주 언론에 따르면
호주 시드니 도심 카페에서 발생한 인질극 현장을 경찰이 급습하면서 약 17시간 만에 상황이 종료됐다. 이 과정에서 인질범을 포함해 3명이 사망하고 경찰관 1명이 얼굴에 총상을 입은 것을 비롯해 4명이 부상했다. 뉴사우스웨일스
(업데이트) 15일 22시40분 호주 시드니 도심에서 인질극이 벌어졌다. 인질범은 호주 총리 토니 애벗과의 대화를 요구하는 한편, 이슬람국가(IS) 깃발을 가져오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호주 경찰 당국은
호주에만 서식하는 초식성 유대류인 코알라가 사라지고 있다. 10일 헤럴드경제가 아사히신문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현재 코알라의 개체 수는 예전의 100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유럽인들이 호주에 이주하기 시작한
호주 수도 캔버라 중심가에 근 120만개의 전구로 꾸민 크리스마스 장식이 설치되어 이 분야 세계기록을 세우면서 기네스북에 올랐다. 기네스북은 28일(현지시간) 성탄절 장식 LED 전구 119만4천380개를 단 전선 길이가
호주 브리즈번 지역에 테니스공 만한 크기의 우박을 동반한 폭풍우가 몰아치면서 1억 호주달러(약 941억원)가 넘는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호주 국영 ABC방송은 27일 오후(현지시간) 브리즈번 지역을 강타한 폭풍우로 도로와
지난 11월 27일, 호주 시드니 중심가에 설치된 크리스마스트리의 전등이 환하게 빛났다. 일반적인 크리스마스트리는 아니다. 시드니 모닝헤럴드의 보도에 따르면, 이 트리의 높이는 10미터다. 약 1200시간 동안 약 3.5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