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esik

지난해 한 중소기업에 입사한 성아무개(28)씨는 며칠 전 중식당에서 열린 부서 송년회에서 땅콩만 집어먹다가 나왔다. 달걀과 유제품까지만 먹는 ‘락토 오보’ 채식을 하는 성씨가 먹을 수 있는 메뉴가 거의 없었기 때문이다
위궤양 또는 십이지장 궤양 환자는 12월에 가장 많이 병원을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말 술자리가 많다 보니, 과음이나 흡연, 과식에 노출될 기회가 많아 위궤양 등이 악화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위궤양과 십이지장 궤양은
회식 전 화장실에 '몰카'를 설치해 동료 직원들을 훔쳐본 대기업 보험사 과장이 경찰에 붙잡혔다. 헤럴드 경제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여자화장실에 몰카를 설치해 여직원들을 훔쳐본 혐의로 대기업 보험사 과장 A씨를
신년 기분에 취해서 회사를 너무 과대평가했나 봐 김춘수 시인님, 시와 현실은 차이가 있네요ㅜ 한번 고려해봐 줄래? 너무 귀여워서 줘 패버리고 싶네? * 위 내용은 필자의 책 <회의하는 회사원>(경향미디어, 2016)의
방송인 박경림이 '알코올 알레르기'가 있다고 고백한 적이 있다. 알코올 알레르기란 음주 시 온몸이 빨개지거나, 두드러기가 나타나고, 심할 경우 호흡곤란이 오는 증상을 말한다. 실제로 두드러기나 호흡곤란을 호소하는 사람은 많지 않지만, 얼굴과 몸이 붉어지는 것은 매우 흔한 경우이다. 한때는 음주 후 얼굴이 하얘지는 것보다 얼굴이 빨개지는 사람이 더욱 건강하다는 속설이 있기도 했다. 그러나 결론은 반대다.
달콤한 꿈을 꾸었다. 숙면이라는 꿈을 * 위 내용은 필자의 책 <회의하는 회사원>(경향미디어, 2016)의 내용 중 일부입니다. 매일같이 회의에 참석하며 매일같이 회의에 젖어드는... 대한민국 회사원들의 애환을 글로
아... 어쩐지... 발버둥 쳐봤자지 행복은 회사 밖에 * 위 내용은 필자의 책 <회의하는 회사원>(경향미디어, 2016)의 내용 중 일부입니다. 매일같이 회의에 참석하며 매일같이 회의에 젖어드는... 대한민국 회사원들의
난 비흡연자인데 같이 나가자고 함... * 위 내용은 필자의 책 <회의하는 회사원>(경향미디어, 2016)의 내용 중 일부입니다. 매일같이 회의에 참석하며 매일같이 회의에 젖어드는... 대한민국 회사원들의 애환을 글로
내가 우선 알고 싶은 것은 공무원과 기자들 간의 이 '식사' 자리가 애초에 왜 필요한 것이었는가 하는 점이다. 얼마나 자주 소위 고위급 공무원들은 언론사의 기자들과 이러한 식사를 함께해 왔으며, 그리고 '누가' 이 식사비용을 냈을까.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한국사회 곳곳에서 무비판적으로 행하여 지고 있는 이러한 무수한 '식사자리'에서 얼마나 많은 '개-돼지' 방식의 이야기들이 오고 갔을까. 아마 '나향욱' 씨는 유독 자신의 이야기만이 '운 나쁘게' 밝혀져서 '억울하다'는 생각이 들지도 모르겠다.
누구 장단에 맞춰 춤을 추라는 겨? 머시 중헌디! 보자 보자 하니까 보자기로 아나! 사람이 정도라는 게 있지, 너무한 거 아니니? 구관이 명관 * 위 내용은 필자의 책 <회의하는 회사원>(경향미디어, 2016)의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