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 “우리 집 돈 많다”, “삼촌 돈 한푼도 받은 적 없다”고 한 인물이다
"횡령금액이 27억원을 넘고 남은 피해 금액도 상당한 것으로 보인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누려왔던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는 박탈된다.
지난 2월 석방된 이명박 전 대통령은 조만간 재수감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