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teulreo-amsal

"식사를 마치고 나면 개처럼 울었어요." 나치 독재자 아돌프 히틀러의 독살을 막기 위해 강제로 동원된 '기미상궁' 마르고트 뵐크(96)가 마침내 입을 열었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17일 전했다. 히틀러의 검식관이었던
히틀러 사과 케이크 좋아하고 늦잠 즐겨 영화광으로 별장엔 개인 영화관까지 히틀러가 죽기 전 몇 년 동안 그의 가정부로 일했던 여성이 71년 만에 입을 열었다. 영국 데일리메일 온라인은 27일 히틀러가 자주 머물던 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