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원폭 71년 만에 피폭지인 히로시마를 처음 방문한 직후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의 지지율이 큰 폭으로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교도통신이 28∼29일 벌인 일본 내 전화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27일 저녁, 오바마 대통령은 일본 히로시마 원폭 위령비 앞에서 '핵무기 없는 세계'에 대한 결의를 밝힌 뒤 피폭자와 포옹을 나눴다. 웃는 얼굴로 악수를 나누는 츠보이 스나오 위원 91세의 츠보이 스나오 '일본 원수폭피해자단체협의회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한국시간으로 27일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원폭 피폭지 히로시마(廣島)를 방문한 자리에서 '한국인 희생자'를 직접 언급한 것은 외교적 측면에서 나름대로 의미 있게 들여다볼 대목이다. 희생자를
중국은 27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처음으로 원폭 피해지 히로시마(廣島)를 방문한 데 대해 사실상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이날 광시좡족(廣西壯族)자치구 글로벌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미국의 대(對)일본 원폭 투하 후 현직 미국 대통령으로는 71년만에 피폭지 히로시마(廣島)를 찾았다. 그리고 자신이 2009년 프라하에서 주창한 '핵무기 없는 세계'를 또 한번 외쳤다. 오바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