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pseuteo

아보카도에 라떼를 담아 마신다고? 도대체 왜 그런 짓을. 호모 사피엔스의 몰락: 더 비기닝 힙스터들아, 집에 가. 취했어. '해체 라떼.' 그러나 '아보라떼'의 등장은 너무 지나쳤다는 반응이 줄을 잇고 있다. 심지어
우리에게는 '고스트버스터즈'와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등으로 익숙한 빌 머레이는 진정한 힙스터로 유명하다. 언제 어디서나 '힙함'을 포기하지 않는 그는 최근 브루클린에 오픈한 아들 호머 머레이의 바에서 1일 바텐더로
그러자 사람들이 힙스터 광고를 만들어 올리기 시작했다. "거의 입지 않은 핸드 메이드 스카프. 모델 : 레니크라비츠" #힙스터광고 "판매 : 테이블" #힙스터광고 "전 광고를 제 오래된 레밍턴 타자기로 쳐서 밀봉 단지에
유행은 돌고 도는 것이라는 말이 있다. 그 말을 증명이라도 하듯 스트릿패션이 다시 인기를 끌고 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촌스럽게 여겨졌던 '90년대 패션'이 이제는 '힙'한 스타일이 된 것이다. * 관련기사 - '유행은
젠트리피케이션이라는 사회학 용어가 사람들 입에 쉽게 오르내리게 된 배후로 흔히 힙스터 문화가 지목되고 있는 현상에 대한 나름대로의 진단인데, 이제는 이러한 진단조차 얼마간 익숙해진 게 사실이기도 하다. 홍대 힙스터의 아이콘이었던 혁오밴드가 인기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 출연한 이후 주류 스타덤에 흡수되어버렸다고 한탄하는 사람들이 많았던 것도 같은 맥락일 것이다. 그렇지만 모든 문제를 자본 탓으로 돌리는 발상들은 상투적이다. 게다가 더 나쁜 경우 그것은 자본의 위력에 대한 체념을 불러올지도 모른다. 자본의 지배가 엄연한 현실이더라도 그 안에는 그것을 상대화할 계기들이 언제든 싹트기 마련이지 않은가.
오른 쪽에서 본 윌 포트는 전혀 다른 사람이다. '라스트 맨 온 어스'로 인기를 끌고 있는 윌 포트는 원래 이런 남자다. 그러나 중요한 건 그의 오른 쪽이다. 한편 그는 지난 12월 엔터테인먼트 위클리와의 인터뷰에서
12월에는 모든 게 반짝반짝, 눈송이도 반짝반짝, 크리스마스트리의 조명도 반짝반짝. 그리고 오늘의 주인공인 힙스터 수염도 반짝반짝. 최근 포틀랜드 등을 중심으로 수염 힙스터들 사이에서 '글리터 비어드'(이하 '글비')가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이 기사는 허핑턴포스트US There's A Hipster Santa And He's Got An Amazing Man Bun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 팔로우하기 | "오직 포틀랜드에서만
어느 새 연말이 다가오고 있다. 한 살 한 살 나이가 드는게 두려운가? 나이 때문에 안돼라는 말을 해 본 적이 있는가? 잠시 그런 생각은 접어 두도록 하자. 허핑턴포스트 UK 코메디가 소싯적에 조금 놀아 보았을 노인들의
힙한 남자들의 똥머리, 이른바 '맨 번(man bun)' 스타일의 열기가 식을 줄 모른다. 최근 들어 등장한 맨번 관련 이상한 트렌드들을 모아봤다. 1. 맨번 부분가발 그루폰(혹시나 사고 싶다면 클릭)에서 세 가지 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