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phapui-minjok

주헌, 이미쉘이 왕좌에 올랐다. 10일 방송된 JTBC '힙합의 민족2-왕좌의 게임' 파이널 무대가 펼쳐졌다. 첫번째 무대는 팔로알토와 장성환의 무대가 선보였다. 두 사람은 'the greatest'라는 곡을 불러 153점을
JTBC ‘힙합의 민족2’의 래퍼 치타가 신곡 ‘옐로 오션(Yellow Ocean)’ 음원과 최초 무대를 공개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피에스타 예지, EXID LE와 함께 ‘핫칙스家’를 이끌고 있는 치타는
‘힙합의 민족2’는 단 한 명이 생존할 때까지 계속적으로 경쟁을 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그러나 각자 간절함을 품고 링 위에 오른 도전자들 사이에서도 우정은 싹텄다. 탈락한 사람이 오히려 더 미안한 표정을 짓고, 남은
'힙합의 민족2'가 발견한 스타 이미쉘과 장기용이 환상의 시너지를 발휘했다. 승패를 가려야 하는 랩배틀 무대였지만, 마지막은 포옹으로 마무리되는 이상한 광경. 결과 또한 동점이었다. 온 우주가 도운 환상 듀오의 탄생이다
박광선, 장성환, 김기리, 앤씨아가 1대1 랩배틀에서 이겼다. 22일 방송된 JTBC '힙합의 민족2'에서는 프로듀서들에게 선택을 받은 24명의 크루들의 1대1 랩배틀이 벌어졌다. 프로듀서들에게 선택을 가장 많이 받는
배우 박준면이 대체불가한 래핑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힙합의 민족2’에서 박준면은 독보적인 실력으로 모든 가문의 입을 떡 벌어지게 했다. 블라인드 래핑을 하기 전 MC 신동엽은
요리연구가 맹기용이 ‘힙합의 민족 2’의 도전자로 나섰다. 맹기용은 18일 방송된 JTBC ‘힙합의 민족 2’에서 도전자로서 심사위원들 앞에 나섰다. 이날 ‘훈훈한 냄새가 나는 분’이라는 소개와 함께 LED 세트 뒤에서
요리연구가 맹기용이 ‘힙합의 민족 2’의 도전자로 나섰다. 맹기용은 18일 방송된 JTBC ‘힙합의 민족 2’에서 도전자로서 심사위원들 앞에 나섰다. 이날 ‘훈훈한 냄새가 나는 분’이라는 소개와 함께 LED 세트 뒤에서
요리연구가 맹기용이 ‘힙합의 민족 2’의 도전자로 나섰다. 맹기용은 18일 방송된 JTBC ‘힙합의 민족 2’에서 도전자로서 심사위원들 앞에 나섰다. 이날 ‘훈훈한 냄새가 나는 분’이라는 소개와 함께 LED 세트 뒤에서
JTBC ‘힙합의 민족’ 시즌2 제작이 확정됐다. ‘힙합의 민족’의 송광종 PD는 “시즌2 제작을 확정짓고 준비 중이다. 출연자 구성과 콘셉트는 논의 중이다”고 밝혔다. 이어 “9월 말 방송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