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ndugyo

인도 룩나우 인도 알라하바드 인도 아마다바드 파키스탄: 지역 사원에서 초에 불을 켜고 있는 여인 네팔 카트만두: 경찰견들도 의식을 치렀다. 힌두교 최대 축제, '디왈리(Diwali· दीपावली )'가 올해도 지나갔다
인도에서 소를 잡아먹었다는 소문 때문에 힌두교도들이 같은 마을의 무슬림을 집단 구타해 숨지게 한 사건이 정치적 문제로까지 비화하고 있다. 숨진 무함마드 아클라크의 어머니. 군중들은 그녀는 물론 그의 아들도 때려 병원에
인도 북부의 펀자브 지방에 사는 두 시크교도 남성이 세계적인 찬사를 얻을 만한 행동을 했다. 종교 의식이 열리는 동안 물에 빠지는 소년을 구한 것이다. 다른 이의 목숨을 구한 것만으로도 이미 박수 받을 만한 일이지만
인도 남부 안드라 프라데시 주에서 14일(현지시간) 열린 힌두교 축제 현장에서 압사 사고가 발생해 최소 27명이 숨지고 34명이 다쳤다. 이날 사고는 주 내 라자문드리 마을 고다바리 강에서 열린 푸슈카랄루 축제에서 수만명의
인도에서 70대 수녀가 집단 성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해 인도 가톨릭계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이번 사건이 단순한 성범죄가 아니라 가톨릭 등 인도 내 소수 종교를 겨냥한 조직적 공격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매년 겨울에서 봄이 되면 인도 전역에서는 한바탕 '색(color)'의 축제가 열린다. 행사의 공식 명칭은 '홀리(Holi)'. 사람들은 거리로 나와 다양한 색 가루를 온몸에 묻히고 논다. 서로에게 색가루를 다정하게 혹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