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jap

미스 미네소타 선발대회에서 히잡을 착용한 최초의 여성이다.
조커, 애리얼, 가오나시, 뮬란, 엘사, 스카(???)
이란 여성들은 이슬람 율법에 따라 집 밖에서는 히잡을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만약 히잡을 착용하지 않았다가 적발될 경우, 율법 위반으로 처벌을 받게 된다. 율법 위반에 대한 규정이 느슨해지는 추세이기는 하다. AFP통신에
미국 완구업체 '마텔'이 히잡 쓴 바비 인형을 출시했다. 이 인형은 패션지 '글래머'가 주최한 '올해의 여성' 행사에서 첫 공개 됐다. 여성의 업적을 기리는 바비의 '쉬어로'(여자 영웅, Shero) 프로그램의 하나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사우디 아라비아를 이틀 동안 방문해 여성 인권 등 주요 이슈에 대해 살만 국왕과 회담을 가졌다. 메르켈은 난민 위기, 브렉시트 이후 양국간 경제 관계에 대해 논했다. 사우디 국왕, 왕세자들
팝가수 드레이크가 이번 달 영국 런던에서 열린 콘서트에서 한 독실한 이슬람 여성에게 히잡을 벗으라고 말했다는 것과 관련, 해명했다. 그 여성은 겨울 스카프를 착용하고 있었지 히잡은 아니었다는 것. 드레이크는 지난 11일
미국 성인 잡지 '플레이보이'에 처음으로 히잡을 쓴 무슬림 여성의 화보가 등장했다. 28일(현지시간) AFP 통신과 미국 CNN 방송 등에 따르면 플레이보이 10월호에 리비아계 가정 출신 무슬림으로, 미국 영상뉴스 매체
*상기 이미지는 자료사진입니다. 다음달 11일 이란 테헤란에서 열릴 2018년 월드컵 축구 최종예선 한국과 이란전에서 한국 여성 관중은 히잡 착용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이란 유력 일간
2017 S/S 시즌 뉴욕 패션위크는 플러스 사이즈 여성들과 염산 테러 피해자를 모델로 세우는 등 다양성을 이뤄나가는 데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행렬에 인도네시아의 디자이너 아니사 하시부안이 동참했다. 매셔블에
여성에게만 강요되는 '히잡' 문화에 반발해, 직접 '히잡'을 쓰는 이란 남자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바로 '#히잡쓴남자'(#MenInHijab) 운동이다. Mic에 따르면, 이란에서는 '도덕 경찰' 또는 '종교 경찰'로
‘무슬림. 흑인. 여성.’ 의미가 있는 꼬리표는 미국 올림픽 선수뿐이다. @IbtihajMuhammad 가 자신의 꼬리표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무하마드는 세계 랭킹 8위에 올라 있을 정도로 성공한 선수이지만, 지금도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2010년 5월25일. ⓒReuters 실제로 2010년 5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나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은 평상시와 다름 없는 복장으로 사우디를 방문했다
커로우는 자신의 프로젝트가 단지 자신만의 꿈을 위한 게 아니라고 말한다. 발레리나가 된 후, 자신의 경험을 살려 다양한 종교와 인종의 아이들이 꿈을 펼칠 수 있는 예술학교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멋진 퍼포먼스와 독창적인
히잡은 오래 전부터 서구와 이슬람에서 논의의 대상이 되어왔다. 그러나 늘 히잡의 겉모습에만 초점이 맞춰진다면, 이런 논의가 과연 얼마나 생산적일까? 신앙의 겉모습에만 집중하면, 우리는 히잡이 갖는 의미와 영성의 상당
차기 미국 대통령 선거 후보 지명을 위한 공화당 경선에 참가한 도널드 트럼프의 유세장에서 히잡을 쓴 무슬림 여성이 아무 이유 없이 쫓겨났다. 미국내 최대 무슬림 단체인 미국 이슬람관계위원회(CAIR)는 트럼프의 즉각적인
파리 테러로 이슬람에 대한 감정이 악화하는 가운데 캐나다에서 무슬림을 겨냥한 증오범죄가 잇따라 발생했다. 17일(현지시간) AP통신과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캐나다 온타리오 주 토론토 경찰은 전날 남성 2명이 무슬림 여성
"광고회사에서 일하는 친구가 한 번 해보라고 해서 응했는데 유명인사가 됐네요." 1분30초짜리 광고에 그가 등장하는 장면은 2초가 채 되지 않았다. 하지만, 파장은 컸다. 하루아침에 화제의 중심이 됐다. 세계적 패션브랜드
스웨덴 SPA 브랜드 H&M이 처음으로 무슬림 여성을 모델로 기용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CNN은 9월 29일 스타일 섹션을 통해 마리아 이드리시(Mariah Idrissi, 23)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드리시는
*위 이미지는 자료사진입니다. 의류업체에 취직하려다가 이슬람교도 여성의 머리쓰개 '히잡' 때문에 일자리를 얻지 못한 여성이 미국 연방대법원에서 승소했다. 미국 대법원은 1일(현지시간) 발표한 결정문에서 의류업체 애버크롬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