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opeuinteobyu

정자-난자 타령은 그만. 똑바로 아는 것이야말로 폭력을 이기는 무기다.
"수업 중에 생방송으로 남북정상회담을 봤는데, 마음이 진짜 복잡했어요"
난민이 된다면 무엇을 가장 먼저 챙기게 될까?
"그건 내 안의 보수성 때문인지도 모릅니다."
결별한 지 8년이 지난 지금도 그는 김연아가 자랑스럽다.
학창시절 내내 '평창!'을 애타게 외쳤던 이들이 있었다.
 - 감독으로서는 이 작업이 매우 어려운 미션이었을 것 같습니다. 그렇게 갈등을 목격했지만, 이 영화가 나서서 그분들을 화해시킬 수도 없는 거니까요.   김일란 | 맞아요. 이야기를 어떻게 구성할 거냐가 문제가 아니라
- 당신이 직접 연출하는 차기작은 언제쯤 볼 수 있을까? 한국에는 당신의 영화를 사랑하는 관객이 많다. (‘인턴’도 상당한 흥행을 기록했다.) 차기작에서는 어떤 인물을 그릴 예정인가? = 아직 차기작 계획은 없다. ‘인턴’이
오상진 아나운서는 파업 참가 이후 2013년 4년 만에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눈물을 하염없이 흘렸다. 어쩌면 그랬던 오 아나운서와 올해 결혼한 이유가 작용했는지도 모른다. - MBC 입사는 언제 했나요. = 대학
제가 기타레슨을 받다가 중요한 부분이라서 선생님이 음악 노트에 메모해 놓은 걸 그대로 새긴 거거든요. 다이아토닉 스케일이라고 기타 칠 때 굉장히 기본이 되는 부분이에요. 이 타투는 김지운 감독님(*영화 ‘좋은 놈, 나쁜
강부장은 승진했다. 이제 그는 검사장이다. tvN 드라마 ‘비밀의 숲’에서 강원철 부장의 승진은 여러 의미를 갖는다. 부장검사에서 차장을 거치지 않은 쾌속승진이자, 기수파괴다. 그를 연기한 배우 박성근은 “이수연 작가는
문학청년들의 아이돌 김애란이 단편 소설집 <바깥은 여름>(문학동네)을 들고 찾아왔다. 2012년 겨울부터 올봄까지 쓴 단편 7개를 묶었다. 가장 오래된 소설은 '침묵의 미래', 가장 어린 소설은 올봄에 쓴 '가리는 손'이다
네온 조명을 활용한 씨킴의 작품. 그의 작품 대부분은 제목이 없다. 요새는 어느 나라의 작가들을 살피나? 중국은 넓은 나라라 곳곳을 살피고 있다. 상하이에서 중국의 젊은 작가들을 보고 있고,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필리핀의
운동 교육기관인 '스쿨오브무브먼트'의 최하란 대표는 2013년 7월부터 '자기방어'(Self-Defense) 훈련을 가르치고 있다. 호신술의 일종인 '크라브마가' 지도자인 최하란 대표는 '자기방어', 그리고 '호신술'에
- 직장인 (사무직) - 맞벌이 - 23개월 첫째 아들을 키우고 있음 - 바디 페인팅: '양수 속 태아' (뱃속의 둘째 아기를 표현해, 첫째 아기와 뽀뽀하는 모습을 남기고자) Q. 첫째 아기 키우랴, 회사 다니랴, 뱃속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