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opeubukseu

바야흐로 대 '고켓몬'('포켓몬 GO'의 별칭) 시대다. 미국의 ‘골드 러시’에 버금가는 ‘속초 러시’ 열풍이다. 속초에서는 시장부터 일반 관광객까지 길거리에 멈춰 서서 휴대전화를 들고 몬스터볼을 날리는 모습을 보여주고
커플들은 사랑을 나눌 곳이 필요하다. 이곳 저곳 전전하지만 결론은 몇 안 된다. 개그맨 신동엽이 '모텔 예약 어플' 광고에서 "여기서 이러시면 안 된다"라는 메시지를 전할 수 있었던 것도 그 때문이다. 요즘에 비하면
“한 걸음 한 걸음 내딛을 때마다 체중은 쉴 새 없이 좌우로 흔들린다. 걷는 사람은 균형감각을 지닌 채 힘을 균등하게 분배할 줄 안다. 걷기는 다리, 골반, 몸통, 팔 그리고 머리가 모두 협력할 때 가능하기 때문이다
학교에선 선배, 군대에선 선임, 그리고 직장에서는 상사. 이 세상 어느 조직을 가든 나를 유독 괴롭히는 윗사람 하나는 있기 마련이다. 당신은 어떻게 대처하는가? 그들은 생각보다 강적일 확률이 높으니 어설프게 대응하지
"민중은 개·돼지"라는 말을 했던 나향욱 교육부 정책기획관에 대해 교육부가 결국 파면을 결정했다. 11일에는 국회에 출석해 "본심이 아니었다.", "과음을 하고 과로한 상태였다." 등의 말을 하며 머리를 숙였지만, 누구에게
젊은 직장인과 대학생들에게 웃음이 사라지고 있다. 7월 1일 중앙일보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20, 30대 직장인과 대학생 중 90%는 현실을 ‘헬조선’이라고 여긴다. 그렇게 보는 이유 중 1위가 금수저와 흙수저의 존재다
"왕의 하루는 당연히 전국 8도에서 온 특산물로 진수성찬을 준비했다. 다만 가뭄이나 홍수 같은 천재지변이 있을 때는 음식의 가짓수를 줄이는 감선을 했고...감선을 하다가 원래의 어선으로 돌아가는 것은 복선이라고 했다
"일본 산세이도 서점에는 일본 전국의 레토르트 카레가 현별로 진열된 ‘카레가 된 서가’가 있습니다. 레토르트 카레 상자는 딱 책과 비슷한 크기이고, 측면에도 상품명이 적혀 있는 경우가 많아서 선반에 꽂혀 있어도 판별할
학생들이 더 이상 과학자나 대통령을 꿈꾸지 않는 건 오래된 일이다. 지난 3월, '매일경제'가 보도한 중고교생의 미래 직업 인식 조사에 따르면, 지금 학생들은 10년 뒤 인기 직업을 IT, 로봇 엔지니어(25.5%)나
국방부의 깊은 뜻 - '보안강화' 문제적인 대목 - "...중요한 것은 이런 국왕의 일과가 모두 공개된다는 점이다. 국왕의 일상에는 늘 승지와 사관이 함께 했다...임금은 숨기는 것이 없음을 보이고 모범과 감계를 밝히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