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onjaesojang

이진성 헌법재판소장이 '낙태죄 폐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22일 국회에서는 이 헌재소장(당시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열렸다. 이날 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이철규 의원은 이 헌재소장에 "낙태죄를 형법에서 삭제했을
청와대가 13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의 국정감사가 파행으로 치달은 가운데, 김이수 헌재소장 권한대행 체제를 유지하기로 결정한 것은 "청와대와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김이수 헌법재판관(소장 권한대행)이 16일 "국회의 표결 결과를 담담하게 받아들인다"며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 재판관은 헌재소장 권한대행직을 당분간 유지할 전망이다. 김 재판관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이 부결됐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9월 11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직권으로 상정했다. 직권상정은 여야 사이에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심사 기일이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차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도 12일 사실상 무산됐다. 김 후보자 인사청문특위 여야 간사는 청문보고서 채택 시한이 만료되는 이날까지도 채택 여부를 논의하기 위한 만남을
8일 인사청문회를 끝낸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국회 인준도 녹록지 않다. 자유한국당(107석)은 김 후보자가 통합진보당 해산에 반대했다는 점을 들며 표결에 참여해 반대표를 던지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바른정당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속개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2차 청문회장은 한동안 헌법 강의실을 방불케했다. 보수야당 측이 전날에 이어 김 후보자의 소수의견을 놓고 색깔론에 가까운 공세를 취하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는 7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북한이 개입했다는 소문에 대해 “항쟁 기간에도 그런 소문이 있었으나 당시 우리 군사법원이 파악한 바로는 전혀 근거 없는 이야기로 이미 사실관계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는 7일 오전 10시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다시 논란이 되고 있는 5·18 당시 군판사 재직시절에 관한 소회를 밝혔다. 김 후보자는 “사법연수원수원을 수료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