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개정안 발의를 철회했다.
사건 최초 폭로자는 "더 이상 그 분의 아버님을 찾지 말아 달라"고 당부하며 용서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