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ohyeonjun

박근혜정부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특활비)를 상납받은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51)에 대한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됐다. 검찰은 강하게 반발했다. 서울중앙지법 오민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7일
박근혜정부 시절 대기업 자금으로 친정부 시위나 야당 정치인 낙선운동에 특정 보수단체를 동원한 혐의를 받는 허현준 전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이 구속됐다. 검찰이 화이트리스트 수사에 착수해 신병을 확보한 첫번째 피의자다
어버이연합, 미디어워치 등에 이어 보수단체 '엄마부대 봉사단'도 전경련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박영수 특별검사팀 등에 따르면 주옥순(64) 엄마부대 봉사단 대표는 지난해 1~10월 전경련 팀장급
'어버이연합'의 관제 데모를 지시했던 청와대 허현준 행정관이 몸담았던 시민단체에 21억원의 출처불명의 후원금이 입금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 시민단체는 '뉴라이트재단'으로 2008년 '시대정신'으로 이름을 바꿨다. 시대정신은
그랬던 그를 잘 나타내주는 일화가 있다. 바로 '커피와 콜라'다. "1980년대 후반부터 90년대 중반까지 ‘혁명가는 미제의 산물을 사용해선 안 된다. 우리부터 커피와 콜라를 마시지 말자’는 분위기가 있었다. 나도 한동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