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ogyeongyeong

허경영 전 민주공화당 총재가 또 다시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2008년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10년 간 피선거권 박탈을 당한 상황이지만 "탄핵으로 박 대통령이 완전히 물러나면 황교안 권한대행이 사면복권할 것으로 생각한다
새누리당, 바른정당, 국민의당 그리고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에게 매일같이 주목과 함께 비난을 듣고 있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그럼에도 그는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민주공화당 허경영 총재가 미국의 제 45대 대통령이 될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에 축하 인사를 전했다. 10일 허경영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허경영강연'을 통해 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허경영은 트럼프 당선인을 '미국의
끝도 없이 연일 이어지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시·공간을 뛰어넘어 다양한 인물들이 재평가를 받고 있다. 경북 구미에 세워진 박정희 대통령 동상에는 '독재자'라는 낙서가 새겨졌으며, 국내에서는 러시아의 요승 '라스푸틴'의
지난주 서울 강변북로에서 롤스로이스를 운전하다 교통사고를 낸 전 공화당 총재 허경영(66)씨는 29일 "롤스로이스 차체가 무거워 브레이크를 밟았는데도 차가 밀렸다"고 다소 황당한 주장을 폈다. 그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허경영 전 공화당 총재가 고가의 외제차를 몰다가 교통사고를 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7일 서울 용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허 전 총재는 이달 19일 오후 서울 강변북로 구리 방향 원효대교와 한강대교 사이에서 볼보 스포츠유틸리티차량
내년 총선을 앞두고 특정 인물에 대한 지지를 표방하는 '친(親)○○ 연대' 정당이 잇따라 등장하고 있다. 2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제17대 대통령선거에서 후보로 나섰던 허경영 전 공화당 총재를 지지하는 '친허연대'가
[업데이트] 오후 4시 24분 일명 '허본좌'로 불리는 허경영 민주공화당 총재의 근황이 공개됐다. 바로, 22일 새벽 서거한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빈소를 25일 방문한 것. 민주공화당 허경영 총재가 25일 서울대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