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mingwei

“GE의 전 회장 잭 웰치. 그는 어릴 적 키가 아주 작고 말까지 더듬는 보통 이하의 아이였습니다. 잭 웰치가 어릴 때의 일화입니다. 참치 샌드위치 한 개를 주문하는데 말을 더듬어 튜나(tuna)를 투 튜나(Two tuna
미국의 대문호 어니스트 헤밍웨이(1899-1961)가 고교시절 첫사랑에 바친 열정적 편지글이 뒤늦게 발견됐다. 13일(이하 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언론인이자 작가인 로버트 엘더(40)는 지난 10일 출간된 책
1950년 뉴요커에 실린 글에서 헤밍웨이는 사람들과 점심을 먹다가 샴페인을 다 비우지 않고 일어서려는 일행들에게 불만을 품는다. 로스는 뉴요커에 이렇게 적었다. “샴페인 반 병은 인류의 적이오.” 헤밍웨이가 말했다. 우리는
누구나 기자이자 발행인이 될 수 있는 환경에서는 무엇이 중요해질까? 미국의 소설가 어니스트 헤밍웨이는 "훌륭한 작가가 되기 위해서는 헛소리 탐지기(crap detector)를 내장하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보를 얻는 방법은 더할 나위 없이 단순해지고 편리해졌다. 그 덕에 엄청난 양의 사실과 정보가 넘쳐난다. 과거처럼 수고로운 연구와 사고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관련 전문지식을 쌓을 수 있다고 여기게 해주는 세상이다. 헤밍웨이가 강조한 '헛소리 탐지기'가 누구나 기자이면서 작가일 수 있는 인터넷 시대에 더 절실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