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lsingki

핀란드의 한 버거킹에 스파가 생겼다. 그것도 15명이나 들어가는 제대로 된 스파가 생긴 것이다. 매셔블에 따르면 핀란드 헬싱키에 있는 한 버거킹은 너무나 기본적인 인테리어가 지겨워져 변화를 모색했는데, 결국 내부에 15인용
핀란드 곳곳에서 열리는 벼룩시장은 디자인 강국의 자긍심은 그대로 남기고, 비싼 가격은 체에 걸러 휘발시킨 합리적인 공간이다. 그러니 핀란드의 디자인 감각을 제대로 소비하고 싶다면, 주말을 통째로 벼룩시장 투어에 할애해도 절대 후회하지 않으리라고 강력하게 주장하는 바다. 또 피다(Fida)나 UFF처럼 평일에도 갈 수 있는 세컨드핸드숍들도 많다. 벼룩시장은 주로 광장을 중심으로 열리는데, 히에타라하티(Hietalahdentori) 벼룩시장이 대표적이다. 키아스마 현대미술관을 가게 된다면 미술관 뒤편 공터에서 벼룩시장이 열려 애써 찾지 않아도 마주칠 확률이 크다.
아카데미아 서점 내부 여는시간 월~토 오전 8시-오후 6시 홈페이지vanhakauppahalli.fi 2) 카페 파제르 대형 백화점 스토크만부터 각종 브랜드 매장까지 늘어선 쇼핑가 한가운데 있는 디저트 카페다. 현재의
핀란드의 3월은 아직 춥다. 하지만 헬싱키 시는 지난해부터 3월 중순과 말 사이에 길거리 음식 축제를 열고 있다. 조금이나마 따뜻해진 날씨를 최대한 즐기고 봄기운을 느끼고 싶어서다. 지난 21일과 22일, 헬싱키 대성당
헬싱키의 광장에서 신 김치를 팔 수도 있을까? 지난 주말, 핀란드 헬싱키에서는 길거리 음식 축제인 '2회 스트리트 헬싱키 잇츠'가 열렸다. 이른 봄을 앞서 즐기고 싶은 이들이 광장에 나와 전 세계 스타일의 길거리 음식을
유럽 투어 중인 그룹 블락비가 핀란드 신문을 장식했다는 보도가 등장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소속사 세븐시즌스가 보도자료를 보내왔고 내용은 "핀란드 헬싱키에 배포되는 신문 메트로에 지난 1일 헬싱키에서 열린 '블락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