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lseukeeo

'한국이 유독 규제가 심하다'는 지적이 있다
벤 스틸러가 자신의 전립선 암 진단에 관한 이야기를 공개했다.2014년에 진단을 받고 치료를 거쳐 현재는 암 환자가 아니다. 그는 논란이 되고 있는 PSA(전립선 특이 항원) 검사가 자신의 목숨을 구했다고 말했다. 아래는
애플 워치를 차고 있다가 목숨을 건진 십 대가 팀 쿡으로부터 '인턴으로 오라'는 러브 콜을 받았다. 매사추세츠 테이버 학교의 미식축구 선수인 폴 하울(17세)은 지난주 연습이 끝나고 등과 가슴에 원인을 알 수 없는 통증을
인간과 로봇의 효율적인 상호작용을 판단해볼 수 있는 좋은 사례로 인튜이티브 서지컬(Intuitive Surgical)의 복강경 수술 의료로봇 다빈치(Da Vinci)를 꼽을 수 있다. 다빈치가 있는 수술실의 풍경은 독특하다. 다빈치가 수술을 집도하고 어시스트는 간단한 보조작업만 돕는다. 다빈치를 통해 수술받는 환자는 복부로 3~4개의 로봇기구가 몸을 관통한 채 수술을 받는데, 로봇을 통제하는 집도의는 수술실 구석에서 장비의 뷰파인더만 보며 원격 수술을 한다. 마치 가상의 공간을 탐험하듯 조작기 안에 넣은 자신의 손과 로봇 팔의 일체화를 경험하는 것이다.
3월 10일 전자신문은 "구글 자회사 구글벤처스가 헬스케어 투자를 늘린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구글벤처스는 올해 생명과학 등 헬스케어 부분에 투자를 집중할 것이라도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현지시각으로 지난
CES 전체에서 한국은 삼성전자, LG전자, 현대자동차 이외에는 거의 존재감이 없었다. 열심히 돌아다녔지만 내가 실제로 만난 한국중소업체는 한 군데밖에 없었다. 이런 현상을 보고 나는 우리 기업 생태계의 신진대사가 활발히 이뤄지지 않는다는 증거라고 생각했다. 반면 수많은 작은 심천 출신의 중국중소기업의 창업자들에게는 열정과 패기를 느낄 수 있었다. 지나가던 나를 불러세워서 열심히 제품을 설명하는 모습에서 어떻게 해서든지 비즈니스를 만들어내겠다는 열의가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