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lren-miren

파리 패션위크에 배우 헬렌 미렌과 제인 폰다가 떴다. 지난 1일(현지시각), 로레알 파리의 홍보대사로 런웨이에 오른 두 사람은 70대라는 고령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멋진 모습을 선보였다. 올해 72세인 헬렌 미렌은 회색
캡션: 하하. 미렌의 솔직함이 너무 좋다. 로레알이 좋아할지는 모르겠지만. 미렌의 이번 발언에 로레알이 어떻게 반응할까 궁금했다면 걱정 놓으시라. 로레알 관계자는 회사가 미렌의 '솔직함과 유머'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인다고
"하지만 미에 대한 그런 인식은 현실은 물론 진정한 여성상과는 거리가 멀다. 그래서 이번 피렐리 달력을 통해 다른 견해를 제시하고자 했다. 즉, 아름다움은 우리가 광고로 섭취하는 것을 훨씬 초월하는 개념이란 걸 말이다
영화 '줄리 & 줄리아'의 모델 줄리아 차일드는 미국인들에게 프랑스 요리를 소개한 것으로 알려진 유명 요리사다. 그가 요리를 시작한 것은 30대가 되고부터였다. 프랑스요리 레시피 책 'Art of French Cooking'을
헬렌 미렌은 수십 년 전부터 성차별적 헛소리를 가만 안뒀다는 걸 증명하는 인터뷰가 최근 발견되었다. 최근 페이스북에 올라온 1975년 영상에서 당시 30세의 미렌은 영국 토크쇼 호스트 마이클 파킨슨과 맞붙었다. 파킨슨이
적어도 과학적으로는 배우 앰버 허드가 가장 아름답다는 주장이 있다. 영국의 성형외과 의사인 줄리언 드실바는 고대 그리스에서 유래된 미의 평가 수단인 소위 말하는 '골든 비율(Golden Ratio)'을 적용해 셀러브리티들의
허핑턴포스트US의 Helen Mirren Wows In An Unexpected Androgynous Look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트와 페이턴트 가죽 클러치와 신발, 거기에 과감한 빨간 입술을 더했다. 뒤로
헬렌 미렌이 제28회 도쿄국제영화제에 참석했다. 드레스를 입었다. 레드카펫에 나타났다. 별다른 설명이 필요 없다. 올해 70이 된 이 여배우의 아름다움을 보시라.
헬렌 미렌이 로레알의 새로운 안티에이징 크림 광고에 등장했다. 그런데 좀 지나치게 근사했던 모양이다. 허핑턴포스트US에 의하면 이 광고가 방영되자마자 영국 방송국으로 항의가 쏟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69살의 헬렌 미렌이
완벽한 영국 상류층의 액센트, 기품 넘치는 외모, 고상한 손동작. 헬렌 미렌은 우리 기억 속에서 영원한 여왕이다. 그녀는 2006년 '더 퀸'으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받은 바 있다. 그리고 그런 그녀를 불러서 헬륨가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