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taegyeong

장제원 의원의 발언 이후 바른정당 의원들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향해 결단을 촉구하기 시작했다. 먼저 하태경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당 복당을 후회하는 분은 장제원 의원뿐이 아니다”라며 “홍준표 대표되고 류석춘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30일 "상습막말 정치인 정계추방 결의안을 여야에 제안한다"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의 막말 논란을 언급하며 "한 후보의
이혜훈 의원(서울 서초갑)이 바른정당의 새 대표로 선출됐다. 바른정당의 첫 번째 선출 당대표이자 첫 여성 당대표다. 이 의원은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정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에서 경쟁 후보였던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11일 '젊고 경쾌한 보수의 시대'를 기치로 내걸고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하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수의 세대교체와 정치혁명을 완수하기 위해 바른정당 당대표 경선에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어제(27일)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에게 문자폭탄과 관련한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 하태경 의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순실 청문회 때 문자 폭탄 먼저 받아본 사람으로서 조언을
우병우 전 민정수석, 안봉근·이재만 전 청와대 비서관,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 등이 출석해야 했으나 대부분의 증인이 등장하지 않아 맥이 빠져버린 마지막 '최순실 청문회'. 이날 정문회에서 주목받은 사람은 단 한 명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은 22일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 과정에서 자신과 언쟁을 벌였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통령 권한대행께 과도한 언사를 사용한
JTBC '썰전'에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과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이 출연한다. 22일 방송하는 '썰전'에는 안민석과 하태경 의원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썰전'에는 '뉴스의 당사자와 함께' 털어보는 코너를
21일 열린 국회 비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 사이에 고성이 섞인 언쟁이 벌어졌다. 하 의원은 '최순실 사태' 국정조사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됐다가 연가를 내고 불출석한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위의 16일 청와대 경호동 현장조사가 양측의 협의 결렬로 무산됐다. 국조 특위 소속 여야 의원들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연풍문 회의실에서 박흥렬 경호실장과 현장조사에 대한 협의를 벌였으나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이 내일(9일) 표결에 들어가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부결되면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겠다는 뜻을 8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등 야3당은 이날 탄핵안 부결 시 소속 의원 전원이
새누리당 김용태·하태경 의원은 25일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라는 의혹을 받는 최순실 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각종 연설문을 사전에 받아봤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최 씨와 관련된 모든 의혹을 특별검사를 도입해 수사해야 한다고
북한의 수소판 실험 발표에 따라 여당인 새누리당 내에서 대북확성기 방송을 재개해야 한다는 주장이 잇따랐다. 그러나 한민구 국방부장관은 "대북 군사 옵션에 확성기가 전부 아니다"며 다소 회의적인 의견을 내놨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김양건(73) 노동당 비서 겸 통일전선부장 장례식장에서 애틋한 조의를 표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근 여러 경로를 통해 김 비서의 '암살설'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이야기다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이재명 성남시장이 22일 트위터에 한 기사를 리트윗했다. 해당 기사는 미디어 오늘의 기사로 '연천 주민들이 북의 포격을 인지하지 못했다'는 내용이다. (이재명의원 트위터) 기사에는 '주민들 "아군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이 고3 학생 오아무개 군이 재미동포 신은미·황선 씨의 토크 콘서트에서 인화성 물질을 던져 폭발시킨 사건과 관련해 “새누리당 내에서 백색테러를 옹호하는 사람이 있다면 가차없이 다 제명시켜야 한다”고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이 남재준 국정원장의 사퇴를 새누리당이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날 같은 당 윤상현 의원이 “노무현 전 대통령은 (NLL) 포기라는 말씀을 한 번도 쓰지 않으셨다”고 말한 직후였다. 하태경 의원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