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ribo

"당신이 오늘도 먹은 젤리, 현대판 노예가 만들었다." 독일 공영방송의 이 같은 폭로에 글로벌 제과기업 하리보(HARIBO)가 부랴부랴 뒷수습에 나섰다. 독일 제1 공영방송 ARD는 지난 23일(현지시간) 다큐멘터리
핀란드에서 공장을 운영하는 라우리 부오헨실타는 수압 프레스로 다양한 것들을 눌러보고 그 영상을 유튜브 Hydraulic Press Channel에 올린다. 그가 이번에는 곰모양 젤리를 압착기에 넣었다. 올망졸망 젤리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에서 사용한 적이 없어 허용되지 않은 식품첨가물을 쓴 유명 수입 젤리를 판매 중단·회수한다고 24일 밝혔다. 회수 대상은 '하리보 롤렛', '하리보 메가롤렛', '하리보 메가롤렛사우어' 등 3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