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heon

'그 밖의 정치단체' 활동 금지는 위헌으로 봤다.
탐정 명칭과 사업 금지한 법조항에 합헌 결정을 내렸다.
그러나 병역거부자에 대한 처벌은 합헌이다
아동·청소년이 등장하는 음란물을 단순히 갖고 있다가 적발돼 징역형이 확정된 경우, 신상정보를 등록하도록 한 것이 헌법에 어긋나지 않는다는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왔다. 뉴스1에 따르면, 헌재는 3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박한철 헌법재판소장 김영란법' 위헌 여부 선고를 하루 앞둔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서울세관본부에 '청렴스티커'가 부착돼 있다. 관세청은 명절이나 휴가철 등에 공무원들에게 배달된 선물을 돌려줄 때 상자에 부착하는 이른바
위헌의견은 영창제도의 뿌리를 일제강점기 일본 육군의 '육군징벌령'에서 찾고 있다. 하지만 현재 일본 자위대는 영창제도와 같은 징계제도를 유지하지 않고 있을 뿐만 아니라 미국과 독일 등 인권선진국에서는 군 및 경찰 등에서 영창제도를 찾을 수 없다. 일제의 잔재인 영창제도를 아직도 유지하는 우리 군과 이를 비호하는 헌법재판소는 일제에 항거한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했다고 말하는 우리 헌법을 무시하는 것인지 묻고 싶다.
성매매 단속은 아귀다툼에 가깝다. 단속반이 들이닥칠 때 증거가 될 콘돔을 삼켜버리는 건 약과다. 2014년 11월 경남 통영에선 아이와 병든 아버지를 부양하던 25세 여성이 경찰의 함정 단속에 걸리자 모텔 6층에서 뛰어내려 숨졌다. 무리한 단속을 자제하면 된다고 하지만 법에 범죄로 규정된 이상 무슨 수를 써서라도 붙잡아 처벌해야 할 피의자일 뿐이다. 이 전쟁 같은 과정을 계속하는 것이 여성들의 몸을 경제성장에 동원했던 국가의 염치 있는 행동인가.
공직선거법상 인터넷 실명제가 합헌 결정을 받았다. 선거운동 기간에 언론사 홈페이지 등에서 정치적 의견을 남기려면 실명으로 해야 한다는 얘기다. 헌법재판소는 30일 공직선거법 82조 6항에 대해 재판관 5(합헌) 대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