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byeong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은 유효하다는 1심 판단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6부(부장판사 함종식)는 19일 열린 일성신약 등이 삼성물산을 상대로 낸 합병 무효 소송 선고공판에서 원고패소 판결했다. 소송이 제기된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13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재소환함에 따라 뇌물공여 혐의 입증을 놓고 특검과 삼성 간 또 한차례 치열한 법리 공방이 예상된다. 지난달 12일 첫 소환과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쟁점은 삼성이 '비선
박영수 특검팀이 홍완선 전 국민연금관리공단 기금운용본부장의 일가족의 금융 거래 내역을 추적하고 있다고 국민일보가 4일 보도했다. 특검은 홍 전 본부장에게 특경가법상 배임 혐의를 적용, 그가 기금운용본부장으로 재직한 2013년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에게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도와주라고 지시했다는 증거를 박영수 특검팀이 확보했다고 조선일보가 22일 보도했다. '박 대통령의 지시'는 앞서
현 정권 비선실세인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사건을 계기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이 성사되는 과정에 부당한 외부 입김이 개입했을 가능성에 대해 검찰이 수사를 진행하면서 당시 합병을 지지했던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이 당혹스러운
삼성물산이 제일모직과의 합병 관련 자료를 은폐하려 시도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JTBC는 23일 삼성물산이 직원들에게 "불필요한 출력문서를 파쇄하라" 했다고 보도했다. JTBC에 의하면 삼성물산은 이어 구두로 삼성물산과
삼성그룹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이 불과 보름 만에 다시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았다. 23일 검찰과 삼성에 따르면 '비선 실세' 최순실 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 서초사옥을 압수수색했다
일본의 닛산 자동차가 '연비조작 파문'으로 위기에 처한 일본 미쓰비시 자동차를 인수하기로 했다.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5월12일 보도에서 "닛산 자동차가 미쓰비시 자동차에 약30 % 출자하는 방향으로 조정에 들어갔다"며
공룡이다. 공룡이 탄생했다. 연합뉴스는 10월 14일 "벨기에에 본사를 둔 세계 최대 맥주회사 안호이저-부시 인베브(AB InBev)와 2위 업체인 영국 사브밀러가 13일(현지시간) 사실상 합병 협상을 타결지음에 따라
삼성의 성공한 프레임 전략은 따로 있다. 합병 반대가 무조건 합병 부결처럼 보이게 만들었단 점이다. 엘리엇과 소액주주들도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을 무조건 반대한 게 아니었다. 합병은 찬성하지만 합병 비율이 문제였다. 1대 0.35라는 합병 비율은 누가봐도 불합리했다. 실제로 7월 17일 주총장에서 몇몇 소액 주주가 투표 전 발언을 통해 합병 비율을 재조정해서 합병안을 재상정하자고 요구했다. 삼성 입장에선 아니될 말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