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uisa

유서가 발견됐다.
지난 5월 대법원에서 최종 유죄가 확정됐다.
아이를 맡은 선교사가 국민신문고에 '필리핀에 버려진 한국 아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남기면서 범죄가 들통났다.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 벌금 3000만원이 확정됐다.
이 의사는 봉침시술을 한 한의사에게 도움요청을 받았다.
대한의사협회가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문재인케어) 원점 재검토와 한의사의 현대의료기기 사용 불허를 촉구했다. 대한의사협회 국민건강수호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10일 오후
'약 안 쓰고 아이 키우기'(이하 안아키) 카페를 운영한 한의사 김모씨에 대한 구속 영장이 기각됐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법원은 20일 김씨가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망할 우려가 없다"며 기각 사유를 밝혔다. 경찰은
경찰이 '안아키(약 안쓰고 아이 키우기)' 커뮤니티 운영자 한의사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18일 경향신문에 따르면 대구 수성경찰서는 약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한의사 김모씨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김씨는
‘안아키(약 안쓰고 아이 키우기) 카페’를 운영하면서 한의학적으로 검증이 안 된 행위로 아동학대 논란을 일으킨 한의사가 한의사협회 윤리위원회에 제소됐다. 대한한의사협회는 안아키 카페 운영자인 김아무개 원장을 협회 윤리위원회에
자신이 운영하는 한의원을 찾은 여성 청소년에게 치료를 핑계로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남성 한의사가 유죄를 확정받았다. 대법원 1부(주심 김소영 대법관)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아청법)상 위계 등 추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