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seongyo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요청이 나왔다.
이틀 전만 하더라도 "공천에 개입하려 했다"며 황교안을 공개 비판했다.
미래한국당 공천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비례 순번에 대한 논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례대표 후보자 추천 명단이 선거인단에 의해 부결된 직후 사퇴 의사를 전했다
공병호 위원장의 태도가 하룻밤 사이에 조금 달라졌다.
한선교는 인터뷰에서 "원한다면 대표 자리를 넘길 수도 있다"고 밝혔다.
미래당 오태양 대표가 연단에 올라 항의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