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ryumunhwajaedan

박근혜 대통령과의 교감 속에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씨가 설립부터 모금까지 깊숙이 개입한 것으로 드러난 미르재단이 설립준비 단계에서는 다른 이름으로 불린 것으로 확인됐다. 단순히 명칭 변경에 그친 게 아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