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ok

리뷰와는 전혀 무관한 댓글을 운영자가 달았다.
이용자들의 만족도가 높다.
착공에 차질을 빚게 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대한제국 시기의 재력가가 1906년 건립한 것이다.
낙원상가에 밤이 찾아오면 불빛이 화려하게 빛난다. 사진 박미향 기자 요즘 서울 종로구 낙원상가를 순대골목과 아귀찜식당들로 둘러싸인 낡은 악기상가로만 여긴다면 오산이다. 1967년 완공된 낙원상가는 지금 도시의 차가운
그렇다. 1억원이면 충분하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15일 1억원으로 한옥을 지을 수 있는 농촌 주택모델을 공개했다. 기존 건축비의 1/3 정도 가격이다.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이 모델은 처마를 제외한 전체 건축 면적이
지난달 개소한 한옥지원센터에 들렀더니 널찍한 한옥이 텅 비어 있다. 한참을 기다리다 안쪽 방문을 두드리니 서류작업을 하던 직원이 "무슨 일로 오셨느냐"고 한다. 안내책자 하나 달랬더니 "없다"며 문을 닫고 쑥 들어가 버린다. 잡상인을 내 모는 태도다. 서재로 들어서니 '반송재 독서루는 북촌주민 김홍남 박사(전 국립중앙박물관장)의 기증도서로 이루어진 마을도서실'이라는 작은 안내판이 있다. 그제야 이곳이 주민들을 위한 시설이라는 것을 확실히 알았다.
서울시 종로구 청운문학도서관이 '올해의 한옥대상'에 뽑혔다. 국토교통부는 '상상 그 이상의 한옥'이라는 주제로 열린 '2015 대한민국 한옥공모전' 준공·계획·사진부문 수상작 53개를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준공부문
차를 타고 지나다 보면 좀 경치가 좋거나 앞에 도랑물이라도 흘러가면 영락없이 모텔이라 써 붙인 건물들이 나타나곤 한다. 외형이 화려하기가 어느 먼 옛 성의 실루엣처럼 보이는데 색깔은 여자아이 소꿉장과 닮아있곤 한다. 나는 어쩐지 모텔보다 그게 좀 부끄러운 생각이 들었다. 왜 모텔들은 그런 이상한 외관을 하고 있을까?
집이라는 것이 각 개인의 프라이버시를 지켜주게 생겨야 하는데 아파트라는 곳은 방이 따로따로 되어있다 하더라도 결국은 한 방에 사는 것과 다름없다. 그러니 서로의 시각에서 벗어날 수가 없는 것이어서 서로가 빅 브라더가 되는 것 같다. 이것은 비단 부부간의 문제만도 아니고 자녀와의 관계에서도 마찬가지이며 고부간에도 같은 이치로 한 집에서 살기가 옛날보다 심히 더 어려워지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