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myeongsuk

대검 측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강압수사 의혹을 규명할 것으로 보인다.
불필요한 논란을 줄이려는 것으로 보인다.
한명숙(73) 전 국무총리가 2년의 수감 생활을 마치고 23일 오전 5시께 의정부시 송산동 의정부교도소에서 만기 출소했다. 한 전 총리는 다른 수용자 4명이 먼저 나온 뒤를 이어 교도소 문 밖으로 나왔다. 청색 외투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징역 2년을 확정받고 수감생활을 하다 23일 만기출소하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73)에 대해 "기소도 잘못됐고 재판도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22일 광주
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10일 한명숙 전 총리의 당적정리를 요청, 자진 탈당을 유도하는 등 측근 인사들을 대상으로 한 '주변 정리'를 단행했다. 총선을 앞두고 당 내홍 사태가 분당 위기로까지 치닫고 있는 상황에서
서울중앙지검은 정치자금법 위반 유죄가 확정된 한명숙(71) 전 국무총리의 추징금 집행팀을 꾸려 환수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5일 밝혔다. 한 전 총리는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에게서 불법 정치자금 9억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돼
‘딸 취업청탁 전화’로 논란을 빚은 윤후덕 의원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 윤리심판원이 31일 징계 ‘각하’ 결정을 내렸다. “징계 시효가 끝났다”는 게 이유다. 당 안에선 ‘친노-비노 이중잣대’가 물밑에서 움직인 결과로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이 확정된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서울구치소에 수감됐다. 지난 20일, 대법원은 한 전 총리에게 징역 2년과 추징금 8억 8천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한 바 있다. 한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가 유죄로 확정되고 나서 새정치민주연합이 대법원의 역점 사업인 '상고 법원 설치'에 제동을 걸 태세를 보이자 대법원 내부에서는 당혹스럽고 억울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대법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