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miyakpum

“역설적으로 비만 환자의 체중감량에 대한 효과는 입증한 셈”
한미약품 기술수출 계약 파기 정보 유출과 관련해 검찰이 한미약품 직원과 그의 남자친구를 수사하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서봉규 부장검사)은 한미약품 직원 김모(27·여)씨와 그의 남자친구 정모(27
한미약품이 기술 수출 계약이 해지된 걸 알고도 14시간이 지난 다음 날에야 늑장 공시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한미약품은 지난달 29일 장 마감 후인 오후 4시33분 미국의 제네텍 사와 항암제에 대한 1조원 규모의 기술
한미약품[128940]이 내성 표적 폐암 신약 '올리타정'(성분명 올무티닙)의 부작용을 발생한 지 1년 뒤에 식약처에 보고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회사 측은 의도적으로 뒤늦게 보고한 게 아니라 올리타정에서 비롯됐다는
한미약품의 신약 임사과정에서 증증부작용으로 2명의 환자가 사망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뉴스1은 오늘 오후 한미약품의 폐암치료신약 ‘올무티닙염산염일수화물 함유제제’(이하 올무티닙)의 임상과정에서 피부가 괴사하는 중증 부작용으로
지난해 제약업계 최대 주식부호로 올라선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이 개인 보유 주식 1천100억원어치를 전직원들에게 무상으로 선물한다. 한미약품 그룹은 임성기 회장이 보유한 한미사이언스 주식 약 90만주를 한미약품 그룹 직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