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mingu

현재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과 그의 부인은 공관병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에 따라 국방부의 감사를 받고 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국방부는 8월 3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어제 감사관, 국방부 직무감찰과장 등 4명이 현지에
조선일보가 문재인 대통령이 한민구 장관으로부터 "사드 레이더가 이미 작동하고 있다"는 보고를 받고 놀랐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지난 30일 문재인 대통령이 성주에 이미 설치된 사드 발사대 2기 외에 4기의 발사대가 비공개로
국방부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의 추가 반입을 고의로 숨긴 정황이 드러나며 사건이 점차 커지고 있다. 청와대는 어제(31일) 사드 추가 반입 보고 누락과 관련해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김관진
청와대는 31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 추가 반입 및 새 정부에 대한 '보고 누락' 진상조사와 관련해 한민구 국방부장관과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에게 청와대로 나와 조사받으라고 통보했다. 청와대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31일 청와대 보고 문건에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반입 사실을 삭제하라는 지시를 내린 적이 없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이날 국방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드 발사대 4기 반입 사실을
청와대가 31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관련 군 보고서 내용을 공개하자 군은 침묵하는 가운데 일부 탄식 섞인 반응도 나왔다. 청와대는 이날 군이 보고한 사드 관련 초안과 최종본을 언급하며 추가 반입 보고
청와대는 31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 추가 반입 보고 누락 문제와 관련 "국방부가 4기 추가 사실을 보고서에서 의도적으로 누락했음을 확인했다"고 조사결과를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 발사대 추가 반입 등에 대한 진상조사를 지시하면서, 사드 배치를 둘러싼 논란이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드는 모양새다. 전문가들은 “터질 게 터진 것”이라며 “이번 기회에 사드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31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추가 반입 보고 누락 논란과 관련해 조사과정을 지켜보자는 입장을 유지했다. 한 장관은 이날 국방부 출근길에 사드 발사대 추가 반입 관련 보고를 하지 않은
문재인 대통령이 경북 성주 사드 발사대 4기가 비공개로 추가 반입된 사실을 보고 받고 경위를 조사할 것을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청와대는 또 문 대통령이 이런 사실을 보고 받고 "매우 충격적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