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jungil

"대화와 협상이 유일하고 효과적인 방법이다"
별도의 한일 장관 만남이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결국 이뤄지지 않았다.
한국이 '차별화 전략 지수'로 평가한 국가경쟁력 순위에서 한중일 3국 중 가장 높은 15위에 올랐다. 그러나 곧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국가경쟁력 연구기관인 산업정책연구원(IPS)과 국제경쟁력연구원(IPS-NaC
박근혜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총리는 1일 '동북아 평화협력을 위한 공동선언'을 채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세 정상은 이날 청와대에서 정상회의를 열어 '한반도 비핵화의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기
한일중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등 역내 경제통합 작업에 가속도가 붙게 됐다.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1일 청와대에서 3국 정상회의를 갖고
다른 아시아 국가들은 한국에 대해 얼마나 호감을 느끼고 있을까? 연합뉴스는 9월 3일 월스트리트저널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한중일 3국 가운데 한국에 대한 다른 아시아 태평양 지역 국민들의 호감도가 가장 낮은 것으로
무라카미 하루키가 아베 정권의 역사인식에 일침을 가했다. 하루키는 4월 17일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사죄는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라며 "상대국이 '시원하게 한 것은 아니지만 그 정도 사죄했으니 이제 됐다"고 할 때까지
균형외교가 지속적인 안정성을 담보하지는 못한다. 강대국들의 권력정치 속에서 균형점 자체가 유동적이며, 국력에 따른 위계질서 속에 한국과 같은 비강대국의 입지가 매몰되어버릴 가능성도 있다. 그렇다면 단순히 자기보전을 추구하는 양자관계 중심의 외교를 넘어서 동북아와 동아시아로 시야를 넓게 잡는 외교를 모색할 필요가 있다.
한국과 일본의 언론이 벚꽃 원산지를 놓고 공방을 빚은 가운데 중국 전문가들도 "우리가 벚꽃의 원산지"라며 가세해 벚꽂 원산지를 둘러싼 3국간 논란이 일고 있다. 30일 중국 남방도시보(南方都市報)에 따르면 한일 언론
미국 국무부는 2일(현지시간) 웬디 셔먼 정무차관이 '과거사 갈등이 한·중·일 3국 모두의 책임'이라며 과거사를 덮고 가자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미국의 정책은 아무것도 바뀐 게 없다"고 해명했다. '과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