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jeon

경제적 이득을 창출할 수 있다면 주민들은 왜 해상풍력 발전소를 반대하고 있을까? 사연은 이렇다. 정부 발표 이후 한국전력과 한국수력원자력공사, 6개 발전자회사는 한국해상풍력협회를 출범시키고 사업에 박차를 가했다. 그러나 정작 이곳에 살고 있는 지역 주민들은 2년이 지나도록 아무런 정보를 들을 수 없었다.
경북 청도에 이어 경남 밀양에서도 한국전력(한전)이 초고압 송전탑 건설에 반대하는 주민을 돈으로 매수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밀양 주민 서아무개(56)씨와 ‘밀양 765㎸ 송전탑 반대 대책위원회’는 16일 “한전이
청도경찰서장 "한전 지사장한테 제안해 받은 돈 전달" 경찰청 감찰 착수… 감찰요원 급파 현직 경찰서장이 추석 연휴에 송전탑 건설에 반대하는 주민들에게 100만∼300만원의 돈을 돌린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중재 노력의
9개 공기업 임직원들 평가 정년보장·업무강도·연봉 등엔 만족 공기업은 흔히 ‘신의 직장’, ‘신이 감춰둔 직장’ 따위로 설명된다. 일은 많지 않으면서 급여는 나쁘지 않다고 알려진 공기업의 직원들도 스스로 ‘신의 직장’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