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jeon

한전 측은 추징이라기보다는 '계약 정상화 차원'으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누진제 개편안이 한전 이사회에서 의결됐다.
여름철 한정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
취업 선호 기업을 꼽은 이유에 절반 이상이 '연봉'이라고 답했다
"두부공장의 걱정거리'라는 글을 SNS에 올렸다.
한국전력공사(한전)이 일반·교육·산업용과 달리 주택용 전기요금에만 누진제를 적용한 것은 부당하다는 첫 법원 판결이 나왔다. 지난해 여름 폭염이 기승을 부리자 ‘사용량이 많으면 급증하는 전기요금 때문에 에어콘 등 냉방기를
1억2천만원의 전기요금을 체납한 전북 군산시 나운동 26층 빌딩에 15일 전기공급이 전면 중단됐다가 5시간만에 공급이 재개됐다. 건물관리소와 입주자들은 이날 한전측과 협상을 벌여 체납액 가운데 4천만원을 우선 납부하고
한국전력이 사실상 독점하던 전력판매 시장에 대한 민간 개방이 확대된다. 한국가스공사가 독점한 가스 도입 분야도 단계적으로 민간에 문을 연다. 유일호 경제부총리는 14일 '2016 공공기관장 워크숍'에서 이같은 내용의
시험운전 저지를 위해 몸에 밧줄을 맨 주민들 경남 밀양 송전탑이 지난해 12월 완공됐다. 반대하는 마을 주민 2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등 엄청난 사회적 갈등 끝에 착공 6년 만에 완공된 것이다. 송전탑이 완공됐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