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hyeonmin

개화기부터 현재까지 나타난 차별의 형태를 돌아봤다
나이지리아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한끼줍쇼' 최연소 게스트.
"우리 사회에서 ‘편견’이 하루빨리 없어지면 좋겠어요."
‘이방인’ 한현민과 샘오취리가 피부색이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차별을 당했던 과거를 털어놨다. 3일 방송된 JTBC ‘이방인’에서는 한현민이 샘오취리와 만나 이태원과 해방촌을 오가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모델 한현민(16)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지가 지난 3일 발표한 '2017 가장 영향력 있는 10대 30인'에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린 바 있다. 그러나 그도 많은 한국인들이 그렇듯, '영어 울렁증'은 피해가지
한현민은 다문화가정과 혼혈에 대한 편견에 대해 "생각보다 많이 어려웠다. 피부색이 다르다 보니 어릴 때 놀림도 있었다. '쟤는 까매서 안돼. 한국에서 안 먹힐거야'라고 이야기 하는 사람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백인
꿈이 있다면? =해외에 나가고 싶어요. 도시에 상관 없이요. 아디다스 Y-3나 발망 쇼도 서고 싶어요. 해외에 나가면 본인이 지금 주장하는 '다르다'라는 장점이 사라질 거라고 생각해요. 흑인 혼혈 모델이 해외에는 워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