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hwaigeulseu

김태균(35·한화 이글스)이 36년 KBO 리그 역사를 바꿨다. 김태균은 22일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서 열린 2017 KBO 리그 kt wiz와 원정경기서 kt의 선발 투수 정성곤으로부터 4회초 무사 1루 상황에 좌전
한화의 선발야구가 예사롭지 않다. 벌써 두 자릿수 퀄리티 스타트(QS)를 돌파했다. 지난해보다 49경기 빨라졌다. 한화는 지난 21일 수원 kt전에서 선발 배영수가 6⅓이닝 8피안타 무사사구 3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한데
한화가 결국 김성근 감독을 유임했다. 2017년에도 한화 이글스 사령탑은 김성근(74) 감독이다. 한화 구단은 내년 시즌에도 김성근 감독과 함께하겠다고 3일 밝혔다. 지난 2014년 10월 한화와 3년 계약을 체결했던
한화 이글스 김성근 감독이 2017시즌을 향한 필수과제를 제시했다. 김 감독은 3일 잠실 두산전을 앞두고 지난해와 올해 2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한 것에 대해 “9년 연속 포스트시즌에 나가지 못한 것을 두고 말이
한화 김성근 감독은 작심을 한 듯 했다. 힘겨운 5강 싸움을 벌이고 있는 한화는 최근 혹사에 따른 부상 속출과 징벌성 강훈련으로 논란의 중심에 있다. 김성근 감독 특유의 팀 운용 스타일에 날선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한화에 비상이 걸렸다. 불펜 에이스 권혁(33)이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된 것이다. 한화는 24일 대전 넥센전을 앞두고 팔꿈치 통증을 호소한 권혁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지난해 한화 입단 이후 2년 만에 처음으로
한화 주장 정근우(34)가 KBO리그 최초로 11년 연속 20도루 위업을 세웠다. 정근우는 16일 청주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과 홈경기에 1번타자 2루수로 선발출장, 5회말 좌측 2루타를 치고
한화가 92일 만에 꼴찌에서 벗어났다. 삼성을 꺾고 3연승을 내달렸다. 한화는 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치러진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삼성과 홈경기를 6-3 승리로 장식했다. 송광민이 7회 결승 스리런
한화가 8년 만에 6연승 감격을 누렸다. 8회 대역전극으로 다시 한 번 드라마를 썼다. 한화는 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벌어진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와 홈경기에서 5-3으로 역전승했다. 8회에만
한화 이글스가 김성근 감독의 부재로 김광수 수석코치 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한화는 5일 문학 SK전을 앞두고 김성근 감독의 병원행을 알렸다. 한화 구단은 '김성근 감독이 요추 3,4번 추간판탈출증으로 인해 이날 SK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