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kyeonghwa

"자부심과 용기를 주어 특별히 감사드립니다"
'기생충'이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20일 하루동안 42만 관객을 동원
“우리 학생들이 한국영화사를 이해하고 학습하는 공간이 되기를 바란다”
입소문에 달렸다는 건 '미신'에 불과했다.
범죄액션영화 '아수라'가 다섯 악인들의 각기 다른 ‘악’을 담아낸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는 6일 이같이 밝히며 정우성 황정민 주지훈 곽도원 정만식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아수라'는 지옥
재난 블록버스터 '부산행'(연상호 감독)이 역대 일일 최다 관객수 동원 및 개봉 4일 만에 역대 최단기간 4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진위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부산행'은 지난 23일 하루동안 무려 128만 738명, 누적
스포일러는 피했고 '부산행'은 알렸다. 손석희 앵커의 날카로운 질문이 때로는 아슬아슬하기도 했지만 공유는 침착하게 이를 피해갔다. 공유는 21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손석희 앵커와 만나 영화 '부산행'(연상호
나홍진의 '곡성'과 박찬욱의 '아가씨'는 한국영화가, 그리고 한국영화를 본 관객들이 잃어버린 언어를 실감하게 만든다. 인간의 내면적인 호기심을 직설적으로 강타하고, 기이한 방식으로 작동하는 세계의 은유를 통해 호기심의 외연을 키워낸다. 상영관을 벗어난 순간 맺힌 감상이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털어내 버리기 보단 들여다 보고 싶게 만든다. 그런 의미에서 한국영화 신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는 나홍진과 한국영화 신에 지속적인 흥미를 부추기는 박찬욱을 통해 환기된 영화를 향한 언어들은 보다 소중하다.
영화 '국가대표2'가 여름 개봉을 확정했다. 동계 올림픽 유치를 위해 급조된 한국 최초 여자 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의 이야기를 다룬 '국가대표2'가 올 여름 개봉을 확정짓고 예고편을 공개, 눈길을 끌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부산국제영화제 지키기 범 영화인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범 영화인 비대위)는 올해 부산영화제 참가를 전면 거부하기로 결의했다고 18일 밝혔다. 범 영화인 비대위는 "지난 1일부터 일주일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전화
영화인들이 자율성 침해를 이유로 오는 10월 예정된 부산국제영화제 참가를 거부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한국영화제작가협회 등 9개 영화단체로 구성된 부산국제영화제 지키기 범영화인 비상대책위원회는 21일 긴급 기자회견을
'암살'의 전지현. 1_LGBT가 플롯에 중요한 역할로 등장하는 영화 22편 중 성소수자가 중요한 역할로 나오는 작품은 ‘악의 연대기’가 유일하다고 한다. 영화 분석 _매거진 M 장성란,김효은, 김나현 기자 '특종:량첸살인기'의
영화 '검은 사제들'(장재현 감독)이 11월 역대 한국영화 최고 흥행작으로 등극했다. '검은 사제들'은 위험에 직면한 소녀를 구하기 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맞서는 두 사제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개봉 3일째 100만
원로배우 김혜정(74)씨가 11월, 19일 오전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향년 74세.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20분께 서울 서초구 방배역 인근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다 택시에 부딪혀 병원으로 이송되던
마침내 공개됐다. '내부자들'은 윤태호 작가의 완결되지 않은 웹툰을 원안으로 한 영화다. 자, 여기에는 모두 세 명의 주인공이 있다. 폐인이 된 뒤 복수를 꿈꾸는 정치깡패 안상구(이병헌), 성공에 미친 검사 우장훈(조승우
올해 국내에서 개봉한 영화 가운데 최고 흥행을 기록한 '암살'이 역대 한국영화 박스오피스 10위에 진입했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암살'은 전날(22일) 19만930명의 관객을 모아
역대 대한민국 여배우 가운데 김혜수가 가장 많은 관객을 동원한 것으로 조사됐다. 9일 씨제이 이앤엠이 영화진흥위원회 공식 통계 등을 종합한 자료를 보면, 김혜수는 현재까지 모두 3996만 관객을 동원한 것으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