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kyakureuteu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마셔봤다는 '야쿠르트'를 처음으로 생산해 판매했다.
이른바 '야쿠르트 라이더'를 향한, 이 사진에 대한 반응은 무척 긍정적이다. '우천시'에 이동식 전동 카트를 타고 다니는 야쿠르트 판매원들은 어떻게 이동할까? 아래 사진은 트위터에 게시된 지 약 한 시간여 만에 1천회
* 이미지는 자료 사진입니다. 유제품을 배달하거나 위탁판매하는 이른바 '야쿠르트 아줌마'는 근로자가 아니라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회사에 종속돼 근무하는 것이 아니라 위탁계약을 맺고 독자적으로 일하는 개인 판매사업자라는
한국야쿠르트의 방문판매원인 ‘야쿠르트 아줌마’ 김재숙(62·사진)씨는 서울 용산전자상가의 터줏대감이다. 1989년, 용산전자상가가 막 조성되기 시작한 무렵부터 허허벌판에 자리잡고 앉아 상가 사람들에게 야쿠르트 판매를
이달부터 헬멧을 쓴 채 최신형 전동카트를 타고 골목길을 누비는 야쿠르트 아줌마들을 만날 수 있게 된다. 한국야쿠르트는 야쿠르트 아줌마들의 활동성과 편의성을 높여줄 신개념 전동카트를 전국적으로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COCO
농심·오뚜기 등 국내 라면제조사 2곳이 미국에서 수천억원대 집단소송에 휘말리게 됐다. 12일(현지시간) LA 한인 법조계에 따르면 미국 샌프란시스코 소재 캘리포니아 북부연방지법은 지난 4일 농심과 오뚜기, 그리고 이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