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knochong

한국도로공사와 한국노총 소속 노동자들이 정규직 전환에 우선 합의했다
30년만에 최저임금 기준을 바꾼 이유는 최저임금을 올리기 위해서다.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공사 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인천공항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방안 공청회’에서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토론을 듣고 있다. 전국공공운수노조 제공 컨설팅 쪽은 공항공사의 정규직 전환대상자를 9838명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저녁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등 노동계 인사들과 만찬 회동을 갖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새 정부의 노동정책과 관련, "앞으로 새 정부가 노동정책을
‘집 나간 며느리도 돌아오게 한다’는 가을 전어에 추어탕, 콩나물밥이 한상 푸짐하게 청와대 식탁에 오른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저녁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등 양대 노총을 비롯한 노동계 인사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노동
업데이트 : 2016년 1월19일 17:50 (기자회견 일문일답 추가) '일반해고'와 '취업규칙 변경요건 완화' 등 정부의 양대 지침 추진에 반발해 한국노총이 9·15 노사정 대타협 파기를 선언했다. 노사정위원회에도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 4차 핵실험과 '일자리 위기'를 언급하며 "지금 우리는 이 두 가지(안보·경제)가 동시에 위기를 맞는 비상상황에 직면"해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13일 발표한 '안보·경제 위기 비상상황' 대국민
한국노총이 지난해 9월 15일 '노사정 대타협'을 한 지 거의 4개월 만인 11일 '대타협 파탄'을 공식 선언하고 나섰다. 한겨레에 따르면, 한국노총이 '파탄'을 선언한 이유는 2가지다. 정부 여당이 1. '노사정 합의와
한국노총 김동만 위원장은 20일 정부와 여당이 노사정 대타협 정신을 훼손하는 입법을 계속 추진하면 노사정에서 탈퇴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9·15 노사정 대타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