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kinteonetjinheungwon

해킹으로 유출된 회원 개인정보의 종류와 규모를 파악하고 있다
랜섬웨어에 감염돼 해커에게 13억원을 주고 암호키를 받아냈던 웹호스팅업체인 인터넷나야나가 데이터를 원상복구하지 못해 정상서비스가 불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완전한 복구가 어렵게 되면서 피해업체들의 반발도 거세지고 있다
’‘주말에 쉬고 월요일(15일) 출근한 경우, 컴퓨터를 켜기 전에 인터넷 선을 뽑아라. 인터넷과 분리된 상태로 컴퓨터를 켜 윈도 운영체제의 파일 공유 기능을 해제한 다음 다시 인터넷 선을 연결하고 마이크로소프트(MS
내년 1월부터 공인인증서의 비밀번호가 '지문인식'으로 대체된다는 소식이다. 길고 복잡한 비밀번호 대신, 스마트폰의 지문인식 기능을 활용해 본인 인증이 이뤄지도록 한다는 것. 이게 대체 무슨 창조경제 같은 이야기일까? 한국인터넷진흥원
컴퓨터 이용자의 중요 자료나 개인정보를 암호화하고 이를 복구하는 조건으로 돈을 요구하는 유형의 악성코드 '랜섬웨어'(ransomeware)가 국내 웹사이트에서 확산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22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웨어러블 디바이스, 오픈소스 생태계, 개인식별 정보보안 등이 내년 인터넷 산업계의 주요 이슈로 전망됐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급변하는 인터넷 산업환경을 분석, 내년에 새롭게 등장할 이슈를 조망하고 인터넷 및
자신들이 국제 해커조직 어나니머스이며 4월 중순 한국 정부에 대한 해킹 공격을 하겠다고 밝힌 트위터 메시지와 동영상이 발견됐다. 지난 12일 만들어진 트위터 계정(@AnonOpsokor)에는 “4월14일 한국정부에 대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