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khyeong-jeontugi

첫째, 보고서는 비상상황에서 조종사들이 탈출할 수 있는 조종석 사출 문제와 관련한 모의실험이 지난해 7월과 8월 두차례 실시됐으나, 인체모형을 성공적으로 사출시키는 데 실패했다고 밝혔다. 2015년 7월 시행된 모의실험에선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은 최근 “대통령이 속고 있다”며 KF-X 사업의 실패 위험성이 청와대에 제대로 보고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김종대 정의당 국방개혁기획단장은 “이런 식으로 과욕을 부리면 2025년에 전투기는커녕
미국이 2일 열린 한미안보협의회(SCM)에서 한국형 전투기(KF-X) 개발사업보다는 우주·사이버분야 협력에 더 관심을 표명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은 이날 서울에서
업데이트 : 2015년 11월02일 13:50 (기사 대체) 한국과 미국의 국방장관은 2일 "어떤 형태의 북한 침략이나 도발을 용인하지 않겠다"는데 합의하고 한반도 유사시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파괴하는 '4D 작전계획
인도네시아 국회가 한국형 전투기(KF-X) 개발사업에 투자할 2016년도 예산을 통과시켰다. 주 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주재국 정부의 한 소식통을 인용 "인도네시아 국회에서 KF-X 사업에 투자할 정부 예산을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3일 한국형 전투기(KF-X) 개발 사업과 관련, 미국이 이전을 거부한 4가지 핵심기술에 대해 "우리 자체 개발이 가능한 기술"이라고 밝혔다. 김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미국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자마자 한국형 전투기(KF-X) 개발사업 핵심기술 이전 무산과 관련한 정부 외교안보라인에 대한 '문책론'이 번지고 있다. 정부가 미국의 '4개 핵심기술 이전 불가' 방침을 은폐한
미국이 한국형 전투기(KF-X) 개발에 필요한 4개 핵심기술 이전 불가 입장을 재확인함에 따라 KF-X 사업이 순탄하게 진행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부 장관은 15일(현지시간) 미국 국방부에서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은 15일(현지시간) 미국 국방부에서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만나 한국형 전투기(KF-X) 4개 핵심기술 이전 문제를 협의했으나 "조건부 KF-X 4개 기술이전은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카터
미국 기술을 모태로 제작된 T-50에다가 유럽의 전자식 레이더(AESA), 적외선 탐지(IRST) 등 핵심기술을 적용한다는 방사청의 계획은 전례가 없는 무모한 계획입니다. 유럽이 AESA 레이더의 핵심 개발소스를 한국에 넘겨준다는 기대 자체도 비현실적이지만, 설령 그렇다 하더라도 부르는 가격이 미국을 훨씬 초과할 가능성이 높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