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khanggongujusaneop

김인식(65) KAI(한국항공우주산업) 부사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부사장은 9월21일 오전 8시 40분께 경남 사천시내 본인이 거주하던 아파트에서 목을 매 숨진 채 직원에 의해 발견됐다. 경찰은
어제(24일) 검찰은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방산비리 사건과 관련해 손승범 전 KAI 인사운영팀 차장(43)을 공개수배로 전환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검사 박찬호)는 25일 지난해
검찰이 지난해 6월부터 도주 중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손승범 전 차장을 공개 수배했다. KAI에서 인사담당자였던 손 전 차장은 일감을 몰아주고 리베이트를 받는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검찰 관계자는
재임 시절 개발비 등 원가조작을 통해 제품 가격을 부풀려 부당한 이익을 챙기고 측근이 대표로 있는 회사에 일감을 몰아준 의혹으로 검찰이 조사를 벌이고 있는 하성용 전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대표가 정치자금을 후원한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KAI의 각종 부실을 은폐할 뿐만 아니라, 세간의 KAI에 대한 부정적 여론까지 통제하는 행동대였습니다. 물론 그 명분은 존재하지도 않는 "T-50 해외수출"이라는 논리입니다. 돌이켜 보면 이번 주에 공개된 감사원의 수리온 헬기에 대한 감사보고서 역시 이미 2015년에 다 알고 있었던 내용을 나열한 것에 지나지 않습니다. 감사원은 이 감사를 진행할 당시에 방위사업청만 감사하고 육군과 KAI에 대해서는 감사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즉 엉터리에 겉핥기 감사 보고서입니다. 적어도 2016년 초에는 이런 감사 결과 보고서가 공개되어 지금쯤이면 조치가 다 끝났어야 합니다. 그런데 이제 와서 마치 새로운 사실을 발견한 것처럼 감사원이 보고서를 공개한 것은 그간의 직무유기를 은폐하려는 얄팍한 속셈에 다름 아닌 것입니다.
국산 기동헬기 수리온(KUH-1)이 영하 수십도의 극한 환경에서 정상적 운용이 가능한지 검증하는 시험을 통과하지 못해 제작사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포함한 관련 기관이 대책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수리온 사업: 노후화된 군(軍) 기동헬기(수리온)를 대체하는 사업으로, 지난 2010년 12월부터 1차 양산을 시작해 현재 30대를 전력화했고, 2023년까지 추가로 양산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