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kgaelreop

지지정당에 따라 평가가 크게 엇갈렸다.
부정평가는 54%로 취임 후 최고치다.
이재명에 이어 이낙연-안철수-윤석열 순이다
"코로나19 외의 요인은 생각할 수 없다"
득표일 41.1%보다 낮은 수준이다.
더불어민주당과의 격차는 두 배 이상으로 벌어졌다
'인사 문제'에 대한 부정평가가 늘었다
"원하지 않은 임신일 때"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