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k

'닷새의 기적은 가능할까' 홍명보호가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치른 가나와 평가전에서 '역습의 공포'를 극복하지 못한 채 완패하며 조별리그 탈락의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0일
종가기준 1,020원 붕괴…"1,000원선 갈 것" 전망 1,020원선에서 한 달간 줄다리기를 하던 원·달러 환율이 결국 1,010원대 중반으로 하락했다. 9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미국 달러화는 전 거래일보다 4.3원
한국 대표팀이 브라질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이 어렵다는 예측 결과가 발표됐다. 호남대학교 축구학과 경기분석팀이 8일 통계자료를 분석해 발표한 ‘2014 브라질 월드컵 16강 진출 예상팀’에서 한국이 속한 H조에서는 한국이
과학적인 통계로 한국을 바라볼 시점이다. OECD가 8일 발표한 ‘2014 더 나은 삶 지수’(Better Life Index)에 따르면 한국인의 삶의 만족도는 10점 만점에 6점으로 조사대상 36개국 가운데 25위를
앞으로 필리핀 유학이나 여행은 신중을 거듭해 결정해야 할 것 같다. 지난달 필리핀 마닐라에서 납치됐던 한국인 여대생이 결국 피살된 채 발견되면서 현지 치안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필리핀에는 유학생 3만여 명 등
미국 수도 워싱턴 DC에는 워싱턴 벚꽃축제가 시작됐다. 올해로 102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이 축제는 어떻게 시작되었을까? 이 축제는 1912년 일본이 미국에 엄청난 분량의 벚꽃을 선물하면서 시작됐다. 한미일 정상회담을 앞두고 워싱턴 싱크탱크에서 일본의 후원으로 잇따라 열린 세미나와 발간된 보고서들은 어쩌면 일본이 심고 있는 또 하나의 벚나무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머리에 스쳤다.
"잘 사는 나라가 어디어디 있는지 아니?" "음, 일단 우리나라가 있고요. 그리고... 미국도 잘 사는 나라인가?" 막 미국의 초등학교로 옮겨 적응을 시작한 아이에게 넌지시 질문을 던졌다. 이제 막 한 달 미국생활을 경험한 뒤 아이에게서 나온 대답이 놀라웠다. 내가 이 나라를 처음 만났을 때와 너무 대조적이어서다.